UPDATE : 2019.10.16 수 00:24
상단여백
HOME 사회
한국어능력시험 부정응시 역대 최대... 신한류사랑을 위해서라도

한류 열풍을 타고 한국어능력시험(토픽)에 도전하는 응시자가 늘어나고 있지만 부정응시 적발 숫자도 늘어나면서 체계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8일 국회 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한국어능력시험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치러진 토픽시험 부정행위 적발 건수는 총 401건으로 나타났다.

401건은 2017년 177건에 비해 2배 늘어난 수치다. 토픽 시험이 처음으로 시행된 1997년 이후 역대 최대다.

적발 건수는 국내에서 178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중국 137건, 우즈베키스탄 43건, 베트남 22건, 대만 13건, 방글라데시 3건 등이다.

부정행위를 유형별로 보면 전자기기 소지·사용이 275건으로 가장 많았고 대리응시 160건, 시험 시작 전후 답안 작성 111건, 타인과 신호 및 답안지 교환이 94건 순이었다.

박 의원은 "전자기기 소지와 사용 건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봤을 때 조직적인 대리 시험이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충분히 유추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전 세계 80개국에서 치르는 토픽시험은 한국교육원이 있는 경우 한국인이 운영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해당 국가에서 위탁운영한다. 국가마다 운영진과 운영방식이 제각각이다.

박 의원은 "전 세계 30만명 이상이 응시하고 외국인 유학생의 한국 대학교 입학 조건, 졸업 요건 등으로 쓰이고 있는 시험의 부정응시자 증가와 관리·감독 소홀은 신한류를 위해 꼭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최연훈 기자  bo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연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아이유 '복숭아' 차트 재진입...
아이유 '복숭아' 차트 재진입..."설리 생각하며 만든 노래"
日, 김 ‘수입 쿼터제’에 일부 조미김 포함...한국산 식품 수입 규제
日, 김 ‘수입 쿼터제’에 일부 조미김 포함...한국산 식품 수입 규제
서울택시노조
서울택시노조 "타다 서비스는 불법"...23일 여의도 국회 앞 집회 예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