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본격적 가을추위 시작…강원, 한파특보 '얼음' 가능성
상태바
내일 본격적 가을추위 시작…강원, 한파특보 '얼음' 가능성
  • 유창호 기자
  • 승인 2019.10.08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찬 이슬이 맺히기 시작하는 절기 한로(寒露)인 8일 서울의 아침기온이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것으로 관측됐다. 북서쪽에서 남하하는 찬공기 등의 영향으로 이날부터 본격적인 가을추위가 시작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관측된 서울의 아침기온은 12.5도다. 경기내륙과 강원내륙, 강원산지, 경북내륙에서는 최저기온이 10도를 밑도는데다 초속 4~5m/s의 바람까지 불어 체감온도 5도 내외의 쌀쌀한 아침날씨를 보였다.

오는 9일 아침 기온은 8일보다 5도 이상 낮아질 전망이다. 내륙 대부분 지방에서 10도 이하의 기온분포를 보이면서 상당히 춥겠다.

이날 오후부터 우리나라 북서쪽에서 남하하는 찬 공기와, 낮 동안 맑아 밤 사이 발생하는 복사냉각으로 기온이 떨어지는 영향이다.

특히 경기동부와 강원내륙, 강원산지, 경북내륙에는 아침기온이 8일보다 10도 이상 큰 폭으로 떨어져 한파특보 발표 가능성이 예고됐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뚝 떨어져 3도 아래를 기록하고, 평년값보다 3도 이상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발표된다.

9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내륙에는 서리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경기내륙과 강원내륙, 강원산지, 경북내륙에는 아침 기온이 0도 내외로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은 "건강관리와 농작물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