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 광화문 마비 예상...'조국 규탄' 보수 대결집
상태바
한글날, 광화문 마비 예상...'조국 규탄' 보수 대결집
  • 안치영 기자
  • 승인 2019.10.08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 2019.10.03 사진=자유한국당

한글날인 9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보수 집회로 서울 광화문 일대의 교통 마비가 예상된다.

8일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범국민투쟁본부 등 10여개 단체는 오는 9일 낮 12시부터 교보빌딩, 세종문화회관 앞 등 광화문 광장 인근에서 대규모 집회 후 세종대로, 사직로, 효자로, 자하문로 등으로 행진할 예정이다.

경찰은 집회·행진이 진행되는 도심 대부분 주요 도로에서 극심한 교통체증으로 불편이 극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개천절인 지난 3일 광화문에서 열린 보수 집회로 주최 측 추산 300만명이 넘는 인파가 모여 일대에 혼잡이 빚어지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구간을 통과하는 노선버스와 일반 차량은 상황에 따라 통제될 수 있다"며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부득이하게 차량을 운행할 경우 해당 시간대 정체구간을 우회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서울시는 통제구간 내 버스 노선을 임시로 조정할 예정이다. 서울시 다산콜센터 120번에서 버스노선을 문의할 수 있다.

집회·행진 시간대 자세한 교통상황은 서울경찰청 교통정보 안내전화(02-700-5000),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www.spatic.go.k), 카카오톡(서울경찰교통정보)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