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6 수 00:24
상단여백
HOME 정치
행안위서 '조국 장관' 호칭 놓고 여야 티격태격

여야는 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다시 한 번 조국 공방을 벌이며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혁신처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상대로 진행한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전 민정수석'으로 부르자 여당 의원이 반발했기 때문이다.

이날 첫 질의에 나선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은 조 장관의 사모펀드 의혹이 현행 공직자윤리법 상 위법 여부에 대해 물었다. 권 의원이 '조국 전 민정수석'이라고 지칭한 뒤 질의를 마치자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끈했다.

소 의원은 "법무부 장관을 굳이 전직으로 불러야할 이유를 모르겠다. 죄송하지만 권 의원에게 권 의원이라고 안 하고 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이라고 하면 어떻겠나"라며 "뻔한 이야기인데 조국 장관이 전 민정수석일 때라고 이야기 하면 되지 비비 꼬고, 웃으면서 얘기하지만 장관 보고 조국이라고 하는 사람이나 이 사람들이나 마찬가지 아닌가. 옛날 정치 좀 안했으면 좋겠다"고 발언했다.

그러자 회의장 내에서는 고성이 시작됐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의원은 "야"라고 소 의원을 지칭하며 "너 뭐라고 했어, 이게 지금 뭐하는 짓이야"라고 소리쳤다.

야당 의원석에서는 조 의원 외에도 "사과하라" "함부로 얘기하지 말아라" 등의 지적이 쏟아졌다.

소 의원은 "지금 누가 누구에게 사과하라는 건지 모르겠는데 이런 식으로 하지 말자"며 "상임위에서 병신이라는 말도 쓰고, 참 창피하다"고 말했다. 전날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의 욕설까지 꺼낸 것이다.

다른 민주당 의원들도 야당 의원들을 상대로 "야라고 한 것은 잘못한 것" "어디서 동료의원한테 야라고 하나" 등으로 맞섰다.

결국 전혜숙 위원장이 중재에 나섰고 소 의원이 "제가 괜한 이야기를 했다. 그냥 질의만 하겠다"고 밝히자 상황은 일단락됐다.

최연훈 기자  bo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연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아이유 '복숭아' 차트 재진입...
아이유 '복숭아' 차트 재진입..."설리 생각하며 만든 노래"
日, 김 ‘수입 쿼터제’에 일부 조미김 포함...한국산 식품 수입 규제
日, 김 ‘수입 쿼터제’에 일부 조미김 포함...한국산 식품 수입 규제
서울택시노조
서울택시노조 "타다 서비스는 불법"...23일 여의도 국회 앞 집회 예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