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6 수 00:24
상단여백
HOME 정치
권은희, '조국 사모펀드' 위반여부 집중 추궁...현행법 위반여부 질의
권은희 페이스북.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은 8일 열린 인사혁신처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이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공직자윤리법을 위반한 것 아닌지 집중 추궁했다.

권 의원은 이날 오전 회의에서 황서종 인사혁신처장을 상대로 "조국 전 민정수석의 사모펀드 문제, 그리고 조국 법무부 장관의 가족 수사에 대한 문제점을 살펴보고 있나"라며 질의를 시작했다.

권 의원은 "지금 공직자윤리법에서는 공직자의 재산과 직무 간 이해충돌방지 규정을 두고 있다. 대표적으로 주식에 대해서는 주식 보유가 이해충돌방지를 일으키는 문제에 대해 관리한다. 그렇기에 보유주식이 3000만원 이상인 경우 직무 관련성 심사를 한다. 조국 장관이 2018~2019년 펀드에 대해 재산등록을 했는데 이에 관한 직무 관련성 심사를 한 것인가"라고 물었다.

황 처장은 "네, 하고 있다"며 "모든 신고된 재산에 대해 저희가 심사를 하는데 사모펀드 관련해서는 예고항목으로 돼있고 특별히 문제는 없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권 의원은 "펀드 자체가 현행 공직자윤리법 등록대상 재산 중 예금 항목에 수익증권으로 규정돼있다"며 "주식을 인정받으려면 매각 또는 백지신탁을 해야 한다. 현행법상 이 펀드의 형태가 과연 직무관련성을 심사할 대상인지 아닌지 문제의식을 가졌으리라 본다"고 지적했다.

황 처장은 "(사모펀드는) 주식 백지신탁과 관련된 사안은 아니란 말씀을 드린다. 예금으로 신고가 된 상태"라고 밝혔다.

권 의원은 "공직자윤리법상 공개되는 재산에 불법적인 형태의 재산축적이나 운용이 있으면 심사대상이 된다고 했다. 그러면 이 부분을 살펴봐야 하는 것 아닌가. (불법적 형태가 확인되면) 인사혁신처에서 무슨 제도적 조치를 할 수 있나"라고 질의했다.

황 처장은 "법령에 따르면 재산신고에 대해 문제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 벌칙이라든지 과태료라든지 징계 등을 요구할 수 있다"면서도 "수사가 엄격하게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결과를 지켜보고 판단하는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권 의원은 "수사기관은 수사기관대로 형사소추의 목적으로 일을 하고, 공직자윤리와 관련해서는 인사혁신처에서 심사할 권한이 있고 의무가 있다"며 "수사대상이 됐을 경우 징계할 수 있는 규정을 준용한다는 것으로 생각하겠다"고 전했다.

최연훈 기자  bo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연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아이유 '복숭아' 차트 재진입...
아이유 '복숭아' 차트 재진입..."설리 생각하며 만든 노래"
日, 김 ‘수입 쿼터제’에 일부 조미김 포함...한국산 식품 수입 규제
日, 김 ‘수입 쿼터제’에 일부 조미김 포함...한국산 식품 수입 규제
서울택시노조
서울택시노조 "타다 서비스는 불법"...23일 여의도 국회 앞 집회 예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