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6 수 00:24
상단여백
HOME 사회
복지부, 치매노인 등 기초생활급여, 가족이 대신 받는다

치매나 거동이 불편한 사람, 미성년자 등 본인 명의 계좌 개설이 어려운 경우 가족이 기초생활 급여를 대신 받을 수 있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이처럼 급여의 대리수령이 가능한 구체적 범위 및 절차 등을 담은 '국민기초생활 보장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8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수급자가 본인 명의 계좌를 만들기 곤란할 때 배우자, 직계혈족 등이 급여를 대리수령할 수 있도록 하는 개정 '국민기초생활 보장법'이 이달 24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구체적 사항을 정한 것이다.

대리 수령 가능 범위는 치매나 복지부 장관이 정하는 사유로 거동이 불가능한 경우, 미성년자 중 법정대리인 동의를 받기 어려운 경우 등으로 정했다.

유창호 기자  youch@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아이유 '복숭아' 차트 재진입...
아이유 '복숭아' 차트 재진입..."설리 생각하며 만든 노래"
日, 김 ‘수입 쿼터제’에 일부 조미김 포함...한국산 식품 수입 규제
日, 김 ‘수입 쿼터제’에 일부 조미김 포함...한국산 식품 수입 규제
서울택시노조
서울택시노조 "타다 서비스는 불법"...23일 여의도 국회 앞 집회 예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