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6 수 00:24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윤석헌 "조국 사모펀드 조사, 시작도 못해"...검찰 수사중 조사 어렵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뉴시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8일 조국 법무부 장관 사모펀드 투자 의혹에 대한 조사와 관련해 "시작도 못했다고 보는 게 맞을 것 같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 주호영 자유한국당 의원의 "조국 가족 사모펀드와 관련해 금감원이 조사를 진행하고 있느냐"는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윤 원장은 자료가 없어 진행이 진척되고 있느냐는 지적에 "자료 부분도 있고, 검찰이 일단 보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금감원의 조사가 특별한 의미를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아울러 관행이라고 봐야할 지는 모르겠지만 금감원 조사나 검사는 검찰로 사건을 이첩한 이후에는 중단을 해왔다고 부연했다.

윤 원장은 "우리가 가지고 있는 수사의 역량 등이 제한적이기 때문에 검찰의 요청사항이 있으면 그걸 지원해 주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 의원은 사모펀드 부분을 담당하고 있는 김도인 금감원 부원장보도 불렀다.

주 의원은 "조국 사모펀드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 등 기타 외부 기관과 이 사건 조사나 검사 문제를 상의한 적이 있느냐"고 질의했다. 또 "조국 법무부 장관과 김도인 부원장보가 특별한 관계에 있느냐"고 덧붙였다.

김도인 금감원 부원장보는 이에 "검사나 조사 문제를 상의한 적이 전혀 없다"며 "조 장관과도 대학교 다닐 때의 친분 외에는 교류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장지원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아이유 '복숭아' 차트 재진입...
아이유 '복숭아' 차트 재진입..."설리 생각하며 만든 노래"
日, 김 ‘수입 쿼터제’에 일부 조미김 포함...한국산 식품 수입 규제
日, 김 ‘수입 쿼터제’에 일부 조미김 포함...한국산 식품 수입 규제
서울택시노조
서울택시노조 "타다 서비스는 불법"...23일 여의도 국회 앞 집회 예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