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조국 조카 공소장 투자와 대여 판단 어려워"
상태바
윤석헌 금감원장 "조국 조카 공소장 투자와 대여 판단 어려워"
  • 조혜원 기자
  • 승인 2019.10.08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뉴시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 관련 공소장 내용에 대해 "투자와 대여는 상당히 다른 성격을 가지고 있어 당사자 간 계약을 정확히 살펴봐야 판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금융감독원 국정감사 자리에서 윤 원장은 "현재 여기서 제한된 지식으로 판단 내리는 것은 삼가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씨의 공소장에 대해 "검찰의 모든 수사를 보면 정경심 교수가 코링크PE에 참여, 투자했다는 것을 전제로 이렇게 설명하고 있다"며 "이런 전제에 있어서 관계당국이나 수사당국에서 심각한 재고민을 할 필요가 있지 않느냐"고 질의했다.

윤 원장은 이에 대해 "공소장 내용을 면밀히 살펴보기 전에는 답변드리기 어렵다"며 "특정한 건에 있어서 그것이 어떤 성격을 지녔는지는 사실 당사자 간 계약을 들여다 봐야 한다"고 답변했다.

또한 대규모 원금손실을 낸 주요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F·DLS) 사태를 늑장 대처한 것에 대해서는 "금융회사의 업무를 저희가 그렇게까지 항상 감시감독하는 것은 인적 제원의 부족으로 어려운 상황"이라며 "민원이 접수되면 그 부분에 대해서도 여러 검토도 하고 그러는 사이 시간이 조금 지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스터리쇼핑과 관련해서는 여러 가지 미스터리쇼핑으로 이 문제를 사전에 제어하기에는 역부족인 부분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