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6 수 00:24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이주열 "韓경제 성장경로 불확실성 커져"...거시경제·금융안정 변화 점검해 판단
사진=뉴시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8일 "국내 경제 성장경로의 불확실성이 한층 커졌다"며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완화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한은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국내 경제 성장경로상 불확실성이 커진 배경으로 세계 경제의 성장세 둔화, 반도체 경기 회복 지연 등을 지목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추가 조정 여부는 거시 경제와 금융안정 상황의 변화를 면밀히 점검하면서 판단하겠다"며 "이 과정에서 미·중 무역협상, 주요국의 경기와 통화정책 변화, 가계부채 증가세, 지정학적 리스크, 자본유출입 등에 유의하겠다"고 말했다.

소비자물가 오름세와 관련해서는 "수요측 상승 압력이 약해진 가운데 지난해 농축수산물 가격 급등에 따른 기저효과가 크게 작용하면서 지난달 상승률이 마이너스를 나타냈다"며 "한두달 정도 0% 내외에 머물다 연말경 반등해 내년 이후 1%대로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금융시장에서는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 등으로 글로벌 위험회피 심리가 일부 완화되면서 주가와 금리가 상승하고 원달러 환율이 소폭 하락했다"며 "외국인 증권투자는 소폭의 순유출을 보였지만 외화자금사정은 양호한 상태를 지속했다"고 말했다.

세계경제 성장세에 대해서는 "미국은 소비를 중심으로 양호한 성장 흐름을 유지하고 있으나 다른 선진국과 중국 등 신흥국은 수출과 투자 부진으로 성장세가 약화되는 모습"이라며 "이러한 둔화 흐름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데, 그 정도는 미·중 무역협상과 중국 경기 흐름에 크게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장지원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아이유 '복숭아' 차트 재진입...
아이유 '복숭아' 차트 재진입..."설리 생각하며 만든 노래"
日, 김 ‘수입 쿼터제’에 일부 조미김 포함...한국산 식품 수입 규제
日, 김 ‘수입 쿼터제’에 일부 조미김 포함...한국산 식품 수입 규제
서울택시노조
서울택시노조 "타다 서비스는 불법"...23일 여의도 국회 앞 집회 예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