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6 수 00:24
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문화
"훈민정음 상주본, 원래부터 3분의1 유실상태"...원래부터 10장이 없었다?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 사진=뉴시스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 소장자로 알려진 배익기 씨가 11년 전 이 상주본을 공개했을 당시부터 10장이 없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안동대학교 천명희 교수는 7일 방송된 'KBS 9뉴스' 취재진을 만나 이 같은 분석을 내놓았다. 천 교수는 2008년 배씨의 상주본 공개를 독점 촬영한 안동MBC의 당시 촬영원본을 입수해 가지고 있다.

이 영상에서 책을 넘기는 장면을 살펴 봤을 때, 첫 장부터 여덟째 장까지가 없다는 것이다. 촬영 당시 배씨는 중간과 끝의 1장씩이 없다고 했다. 합하면, 총 33장 가운데 10장 이상이 원래 없었다는 얘기다.

천 교수는 KBS에 "3분의 1에 해당하는 책의 분량이 없다는 것은 이 책의 가치를 다시 재고해야 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훈민정음 상주본이 알려진 것보다 불안전하다는 것이다. 그런데 배씨는 이 상주본에 세종대왕 친필이 있다는 주장까지 KBS에 전달했다. 본문 위아래에 적힌 작은 글씨가 세종의 친필이라는 주장이다.

배씨는 보상금으로 1000억원을 요구하면서 실물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법적 소유권을 가진 문화재청이 줄기차게 반환을 요구하고 있으나, 거액을 요구하며 협상을 질질 끌고 있다.

같은 날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재청 국정감사에서 정재숙 청장은 "안전한 환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배씨와 45회 면담했지만 별다른 성과가 없었다"고 말했다.

장지원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아이유 '복숭아' 차트 재진입...
아이유 '복숭아' 차트 재진입..."설리 생각하며 만든 노래"
日, 김 ‘수입 쿼터제’에 일부 조미김 포함...한국산 식품 수입 규제
日, 김 ‘수입 쿼터제’에 일부 조미김 포함...한국산 식품 수입 규제
서울택시노조
서울택시노조 "타다 서비스는 불법"...23일 여의도 국회 앞 집회 예정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