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욱, 손학규 면전에 "하태경 징계 철회하라"
상태바
지상욱, 손학규 면전에 "하태경 징계 철회하라"
  • 최연훈 기자
  • 승인 2019.09.20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바른미래당.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이 20일 손학규 대표가 주재하는 최고위원회의에 모습을 드러내 하태경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를 강력 비판하며 징계 철회를 촉구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는 손 대표와 당권파에 속하는 문병호 최고위원, 채이배 정책위의장, 임재훈 사무총장 등이 자리했다.

참석 여부에 관심이 모였던 비당권파 최고위원인 오신환 원내대표, 하태경·이준석·권은희·김수민 최고위원은 여전히 불참했지만 바른정당 출신 지 의원이 회의 도중 등장해 긴장감이 조성됐다.

손 대표는 지 의원의 발언권 요구를 거부하며 비공개로 회의를 전환하려 했으나 지 의원은 손 대표를 향해 하 최고위원의 징계가 부당하다며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하 최고위원은 당원과 국민이 우리가 정한 룰에 의해 선출된 선출직 최고위원이다. 대표 다음으로 2번째 표를 얻은 사람"이라며 "하 최고위원이 한 말이 물의 빚었다고 인정하지만 네번이나 공개적 사과를 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여기에 대해 당시도 아니고 몇 달 지난 다음에 (윤리위원회가 열렸고) 윤리위는 최고위원 5명이 위원장 불신임을 요구한 뒤 이뤄졌다"라며 "당헌당규에 따르면 윤리위원장 불신임이라 윤리위를 열 수 없다. 절차, 내용에 문제가 있고 더 중한 사람들을 놔두고 대표님은 (앞서) 혁신위 의결 사항에 대해 최고위 의결을 거부했다. 그야말로 당헌당규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지 의원은 "경중을 따지면 손 대표가 말도 뒤집고 당헌당규를 위반한 사항이 민주주의를 위배한 것이 더 크다"라며 "왜 조국, 문재인에 분노하겠나. 사안 하나하나 중요하지만 본인이 혼자 정직하고 고결한 척 한 사람이 추한 모습을 보여 언어도단, 이중적인 것에 국민이 분노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조국 임명 철회를 말하는 게 아니라 하 최고위원 징계 철회를 부탁드린다. 그래야 앞뒤가 맞는다"라며 "대표가 국민에 약속한 것, 당헌당규, 정당민주주의를 지키겠단 약속을 부탁드리려고 왔다"라고 했다.

지 의원은 "이 당은 대표 사당이 아니다"라고 힘주어 말하며 "검토를 부탁드리려고 왔고 결과를 기대하면서 지켜보겠다. 대표에 결례가 되더라도 정당 민주주의 회복을 위해 그렇게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손 대표는 "한 가지만 듣고 가라. 윤리위 결정을 당 대표가 철회할 수 없다"라며 지 의원을 불러세웠으나 지 의원은 막아서는 당직자들을 뿌리치고 회의장을 떠났다.

손 대표는 지 의원이 떠난 뒤 공개 발언을 통해 "일부 최고위원이 윤리위원장 불신임안 제출 후 이뤄진 윤리위 결정은 원천 무효라고 하는데 완전히 잘못된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18일 제출된 불신임 요구안과 19일 긴급상정 요구서에 모두 하 최고위원이 날인했다. 징계 절차 개시된 상황에서 징계 대상자가 주최 대상자를 불신임한다는 것이다. 자기 재판관을 자기가 고를 수 없다는 것은 동서고금 진리"라며 "불신임요구서 효력 발생 또한 부당한 주장이다. 당무위 구성 전까지 권한은 최고위에 위임돼 있다. 당 대표로 최고위 안건으로 상정하지 않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독립기관의 윤리위 결정을 두고 손학규가 의도를 가지고 배후를 조종한 것처럼 주장하는 분에 경고한다"라며 "그런 허위 주장은 개인 모독을 넘어 당에 애정을 가지고 독립기관으로 지위, 존엄성을 지키려 노력한 위원장과 위원 을 모독하는 행위임을 자각하고 모독 행위 중단을 촉구한다"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