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위원장 "수은-산은 통합, 이 회장 사견일뿐"
상태바
은성수 위원장 "수은-산은 통합, 이 회장 사견일뿐"
  • 조혜원 기자
  • 승인 2019.09.16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예탁결제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6일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통합에 관한 논란에 이동걸 회장의 사견이라고 선을 그었다.

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전자증권제도 시행 기념식'에 참석 이후 기자들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산은과 수은 합병에 관한 논란 자제를 당부했다. 그는 "합병에 대한 논쟁이 우리나라 경제에 무슨 도움이 되겠냐"며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 산은과 수은이 힘을 합쳐도 모자란 상황이다"며 논란을 일으키지 않았으면 한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0일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은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정책금융기관이 많은 기관에 분산된 게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에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며 "사견이지만 산은과 수은 합병을 정부에 건의해 볼 생각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개편은 강력한 시너지를 일으켜 기업에 대한 지원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