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고위관리 "화웨이 5G망 도입 동맹과는 정보 공조방식 재고…韓과 5G 보안 논의"
상태바
美고위관리 "화웨이 5G망 도입 동맹과는 정보 공조방식 재고…韓과 5G 보안 논의"
  • 최연훈 기자
  • 승인 2019.09.13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국무부 고위 관리가 중국의 통신장비 업체인 화웨이의 대북 연루설에 대해 처음으로 공식 언급했다. 화웨이가 북한과 이란 등에 감시체계를 지원 또는 수출하고 있기 때문에, 이 회사의 5G망을 도입하는 동맹과는 정보 공유 등 공조 방식을 재고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미국의소리(VOA)방송에 따르면, 로버트 스트레이어 국무부 사이버·국제정보통신정책 담당 부차관보는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진행한 언론들과의 전화회견에서 최근 논란이 된 화웨이의 북한 상업용 무선통신망 구축 정황에 대해 “놀랍지 않다”며 “화웨이는 이란과 북한 등 독재정권들에 기술을 공급해왔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7월 워싱턴 포스트는 단독으로 입수한 화웨이 내부 문건을 근거로 이 회사가 적어도 8년 간 북한 무선통신망 구축과 유지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행해 왔다고 보도한 바 있다.

스트레이어 부차관보는 "화웨이는 사실상 중국 공산당이 조종하고 있다. 특히 신장 위구르족에 대한 감시로 100만여 명을 재교육 수용소로 보내고, 전 세계 나라들에 자국민을 감시하는 기술을 수출해 온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등 동맹국들이 화웨이의 차세대 이동통신망인 5G 도입을 강행한다면 미국과의 정보 공유뿐 아니라 군사력 동원 측면에서도 심각한 장애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한국을 포함해 전 세계의 모든 우리 파트너 국가들과 (화웨이 문제에 대해) 대화하고 있다. 5G네트워크를 위한 보안 조치를 어떻게 취할 수있을지에 대해 우리의 견해를 계속 공유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