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20 금 22:07
상단여백
HOME 사회
분유 타는 문제로 다투다 아내 손찌검한 30대 집행유예
청주지법. 다음캡처.

아이 분유 문제로 다투다가 출산 한 달도 지나지 않은 아내를 폭행해 다치게 한 30대에게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5단독 정연주 판사는 상해 혐의로 기소된 A(34)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40시간의 폭력치료강의 수강을 명령했다고 13일 밝혔다.

정 판사는 "출산한 지 한 달도 지나지 않은 피해자를 폭행한 데다 상해 정도도 가볍지 않다"며 "공탁과 치료비 지급으로 피해가 일부 회복된 점과 범행을 반성하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1일 충북 진천군 자신의 집에서 말다툼을 하던 아내(32)의 얼굴과 머리 등을 수차례 때려 전치 한 달간의 상해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아이 분유를 타는 문제로 아내와 다투던 중 아내가 자신의 랜턴을 집어던지자 홧김에 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이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안치영 기자  acy@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쌍용차 노사, 비상경영체제 돌입...안식년제 시행 등 복지항목 축소·중단
쌍용차 노사, 비상경영체제 돌입...안식년제 시행 등 복지항목 축소·중단
지상욱, 손학규 면전에
지상욱, 손학규 면전에 "하태경 징계 철회하라"
경찰
경찰 "양현석, 성접대 증거 발견못해"…불기소 검찰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