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노동신문, 어제 발사체는 초대형 방사포
상태바
북한 노동신문, 어제 발사체는 초대형 방사포
  • 최연훈 기자
  • 승인 2019.09.11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노동신문.

북한이 평양 인근에서 함경북도 해안을 향해 발사한 발사체는 초대형방사포라고 북한이 밝혔다.

북한은 이날 시험사격이 또다시 진행된 것이라고 밝힘으로써 지난달 24일 처음 발사한 시험발사가 만족스럽지 못했음을 시사했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험발사뒤 '연발사격 시험'을 추가로 해야한다고 밝힘으로써 초대형 방사포가 아직 실전배치 단계까지 완성된 상태가 아님을 밝혔다. 이에 따라 북한은 향후 초대형 방사포 시험발사를 몇차례 더 시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 노동신문은 1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초대형방사포 시험발사를 현지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두차례에 걸쳐 시험사격이 진행됐다면서 "또다시 진행된 초대형방사포 시험사격은 시험사격 목적에 완전 부합했으며 무기체계 완성의 다음단계 방향을 뚜렷이 결정짓는 계기가 됐다"고 덧붙였다.

김위원장은 초대형방사포무기체계는 전투운영상 측면과 비행궤도 특성, 정확도와 정밀유도기능이 최종 검증됐으며 " 앞으로 방사포의 위력상 가장 뚜렷한 특징으로 되는 연발사격 시험만 진행하면 될 것"으로 평가했다고 노동신문은 전했다.

이날 시험발사에는 북한군 총참모장 박정천과 김여정, 조용원동지, 리병철, 김정식 등 당중앙위원회 간부 들및 장창하, 전일호, 정승일 등 국방과학연구부문의 간부들이 시험사격을 함께 지도했다고 노동신문은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