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광덕 "조국, 검찰수사 방해하는 인사농단행위 중단하라"
상태바
주광덕 "조국, 검찰수사 방해하는 인사농단행위 중단하라"
  • 최연훈 기자
  • 승인 2019.09.10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과 그 가족들을 수사하는 검사들을 지방으로 좌천 인사하는 안이 만들어졌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이런 지방좌천 인사는 사실상 수사검사의 숙청이라고 생각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주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실제로 몇몇 수사검사들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지방보직까지도 결정됐다는 이야기가 들려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 장관이 첫 번째 한 일이 자신의 복심으로 알려진 이종근 인천지검 차장검사를 과천청사로 부른 것"이라며 "이종근 차장검사는 2017년 8월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정책보좌관에 임명되면서 '차장검사 이하 평검사들의 인사를 전횡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있던 검사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종근 차장검사를 법무부 검찰국내에 제도개선기획단장의 보직을 주고 검찰의 인사와 검찰의 권한 약화를 기도하고 있는 것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며 "인사권을 휘둘러 본인과 가족들에 대한 검찰수사를 완전히 무력화하는 보복인사를 하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주 의원은 조 장관에게 "한손에는 살생부를 들고 한손에는 망나니 칼을 들어서 노골적으로 검찰수사를 방해하고자 하는 이러한 인사농단행위를 즉각 중단해 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해당 의혹을 어디서 확인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서초동 가면 자세하게 도는 이야기이고 오늘 한 매체에도 소문에 대한 검사들의 동요와 관련된 기사가 나왔다"며 "전체검사들이 연판장 돌리는 등 장관에 대대적 저항할거라는 이야기도 있다"고 답했다.

한편 법무부에 따르면 조 장관은 취임한 첫날인 9일 오후 7시경 정부과천청사에서 첫 간부회의에서 본인이나 가족 관련 사건의 수사나 공판 상황에 대해 검찰로부터 보고받거나 검찰총장을 지휘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