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20 금 22:07
상단여백
HOME 사회
'버닝썬 사태 후 음란물 공유' 기자·PD 단톡방 12명 검찰 송치

불법 음란물을 공유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일명 '기자 단톡방’ 관계자들이 무더기로 검찰에 넘겨졌다.

이 단톡방(단체 카카오톡방)은 기자·PD 등 200여명의 언론인들이 버닝썬 사태 발발 이후 이와 관련된 불법 촬영물 등 각종 음란물을 공유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10일 기자 단톡방 내 불법행위와 관련된 언론사 관계자 등 총 12명을 인터넷 명예훼손 또는 음란물 유포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향후에도 온라인상 각종 불법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단톡방은 지난 4월 국민신문고에 접수됐으며, 언론의 보도로 수면 위로 드러났다. 이 단톡방은 직장인의 익명 보장 애플리케이션인 '블라인드’에서 파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단체 디지털성범죄아웃(DSO)은 지난 5월 버닝썬 관련 음란물이 오간 의혹을 받는 이 단톡방을 정보통신망법 위반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경찰은 같은 달 다방면의 수사 요구에 따라 내사에 착수했다.

장지원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쌍용차 노사, 비상경영체제 돌입...안식년제 시행 등 복지항목 축소·중단
쌍용차 노사, 비상경영체제 돌입...안식년제 시행 등 복지항목 축소·중단
지상욱, 손학규 면전에
지상욱, 손학규 면전에 "하태경 징계 철회하라"
경찰
경찰 "양현석, 성접대 증거 발견못해"…불기소 검찰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