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20 금 22:07
상단여백
HOME 정치
황교안 '국민 연대' 제안..."조국 파면, 자유민주 회복"
사진=자유한국당홈페이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야권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것과 관련,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 연대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독선과 이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려면 결국 자유민주 가치 아래 모든 세력이 함께 일어서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임명 폭거를 통해서 국민과 맞서겠다고 선언했다"며 "야당을 밟고 올라서 독재의 길을 가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자신과 한줌 주변 세력을 위해서 자유와 민주, 정의와 공정을 내던졌다"고 비판했다.

그는 원내 뿐만 아니라 원외 세력을 향해 '반문(反文) 연대'를 제안하면서 "뜻을 같이 하는 야권과 재야 시민 사회단체, 자유시민들, 이들의 힘을 합쳐서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려내야 한다"며 "조국 파면과 문재인 대통령의 폭정을 막기 위해 분연히 일어서 싸워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유대한민국을 세우고 가꾸고 지켜오신 자유민주 시민과 앞으로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미래세대의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한다"며 " 이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 연대가 이 나라의 국정을 막는 마지막 힘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장외투쟁에 다른 야당의 동참 여부에 대해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그거보다는 범주가 큰 것으로 생각하시면 된다"며 "'장외투쟁 같이 한다' 이런 것보다는 폭정과 폭주 등 여러 방안을 함께 강구할 수 있는 개념으로 생각해주시면 되겠다"고 설명했다.

전 대변인은 "어제 조국 임명이 강행됐기 때문에 지금부터 시작이다"라며 "임명 강행 이전보다 더 큰 국민의 분노를 보았고, 이제부터 시작이고 아마 적극적인 동참이 있으실 거라고 기대해본다"고 부연했다.

최연훈 기자  bo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연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쌍용차 노사, 비상경영체제 돌입...안식년제 시행 등 복지항목 축소·중단
쌍용차 노사, 비상경영체제 돌입...안식년제 시행 등 복지항목 축소·중단
지상욱, 손학규 면전에
지상욱, 손학규 면전에 "하태경 징계 철회하라"
경찰
경찰 "양현석, 성접대 증거 발견못해"…불기소 검찰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