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전 여친 신체사진, 영상 유출' 인디밴드 드러머 수사
상태바
경찰, '전 여친 신체사진, 영상 유출' 인디밴드 드러머 수사
  • 안치영 기자
  • 승인 2019.09.10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인디밴드의 드러머가 전 여자친구의 신체 사진 등을 유출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최근 고소된 이모(27)씨를 수사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해 3월 전 여자친구의 신체 사진, 메신저에서 전 여자친구와 나눈 성적 대화 내용을 지인을 통해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 유출한 혐의를 받는다.

이씨는 전 여자친구와의 성관계 영상을 유출했다는 혐의도 받고 있다.

이씨는 지난 4일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수사를 통해 관련 혐의를 살필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