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20 금 22:07
상단여백
HOME 사회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선박서 '생존신호'…수색재개 예정
현대글로비스 '골든 레이'호. 사진-미국 해안경비대트위터캡처

현대글로비스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PCC) '골든레이(Golden Ray) 호(號)'가 8일 새벽 2시(현지시간) 미국 남동부 조지아주 해안에서 전도된 가운데 선박 안쪽에서 생존신호가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글로비스와 우리 외교부, 외신 등에 따르면 해당 선박에는 한국인 10명, 필리핀인 13명 등 23명의 선원과 미국 국적 도선사 등 24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이중 한국인 4명이 구조되지 못했다.

미국 당국은 사고 직후 브런즈윅 긴급 대응보트, MH-65 돌핀 헬리콥터, 찰스턴지부 사바나 해상 안전팀, 구조엔지니어링대응팀(SERT) 등을 총출동시켜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화재로 인해 선체에 진입하지 못했다.

미 해안경비대 관계자는 8일 오후 6시13분경(현지시간·한국시간 9일 오전 7시13분) 기관실 내 고립된 선원들과의 연락을 위해 선체 주위를 돌면서 선체를 두드리는 작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세 차례에 걸쳐 선체 내부에서 두드리는 반응이 있었으며, 선체를 지속 두드리기 위해 구명정이 야간 대기 중이라고 말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안전 문제 때문에 일시 중단된 생존자 수색 작업은 현지시간으로 9일 오전 6시30분경 재개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선체 내 연기와 화염이 진압된 상태이며, 좌현으로 90도 기울어진 선체가 떠밀려 가지 않도록 예인선 2대가 선체 안정화 작업을 하고 있다.

미국 경찰당국은 "기상 악화로 인해 배가 기울어졌는지 여부도 확실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다만 지난주 조지아 주 인근으로 지나간 허리케인 도리안이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사고 당시 해당 선박에는 미국인 도선사가 승선, 브룬지윅 항구로 진입을 시도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도선사는 항만 등에서 선박에 탑승해 해당 선박을 안전한 수로로 안내하는 전문 인력이다. 미국 당국은 사고 당시 선박 운항을 맡았던 미국인 도선사를 조사하고 있다.

외교부와 현대글로비스는 대응팀을 현지로 파견하는 등 비상대응에 나섰다.

외교부는 9일 오전 해양수산부, 해경청 등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열어 신속한 구조, 사고상황 파악, 신속대응팀 파견 등 사고 대응조치 방안을 협의했다. 이날 오후 8명(본부 3명·공관 5명)으로 구성된 1차 신속대응팀을 현장에 파견할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 역시 국내에 종합상황반을 구성하고 직원들을 현지로 급파, 비상대책반을 운영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9일 "현재 미국에서 영사관과 공조하며 해안경비대에 구조를 간곡히 요청하고 있다"며 "국내 본사에도 종합상황실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사고 선박은 당시 차량 4200대를 싣고 미 동북부 메릴랜드주 볼티모어로 향하던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골든레이호는 사고 전날인 7일 오후 7시경(현지시간)에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구에 도착해서 차량 운송작업을 마치고 8일 오전 1시에 출항했으며, 9일 저녁 볼티모어항에 도착할 예정이었다. 골든레이호는 총 7400대의 차량을 수송할 수 있는 전장 199.9m, 전폭 35.4m 크기의 차량수송선으로 2017년 건조됐다.

4200대 중에는 국내 차량보다 타 해외완성차 차량이 더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제품은 없었으며 기아차가 일부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현대글로비스는선체 및 선적 화물에 대한 보험이 가입돼있어 해운사의 재무적 손실은 적을 전망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아직 사고 원인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으며, 추후 조사로 원인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는 인명구조가 가장 시급해 여기에 집중하고 있다"며 "피해규모와 보상 문제 등은 인명구조가 먼저 완료된 후 검토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장지원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쌍용차 노사, 비상경영체제 돌입...안식년제 시행 등 복지항목 축소·중단
쌍용차 노사, 비상경영체제 돌입...안식년제 시행 등 복지항목 축소·중단
지상욱, 손학규 면전에
지상욱, 손학규 면전에 "하태경 징계 철회하라"
경찰
경찰 "양현석, 성접대 증거 발견못해"…불기소 검찰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