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조국 임명은 권력의 행패"...공정을 말하면서 공정을 죽였다
상태바
김병준 "조국 임명은 권력의 행패"...공정을 말하면서 공정을 죽였다
  • 최연훈 기자
  • 승인 2019.09.09 2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준 의원. 사진=자유한국당홈페이지.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해 "이것은 인사권의 행사가 아닌 권력의 행패"라고 평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아무도 대통령에게 이 나라의 도덕성과 공정성을 이렇게 떨어뜨릴 권한까지 부여하지 않았다. 국가권력을 이렇게까지 희화화할 권한을 부여하지 않았다. 이것이야말로 국가모독이요, 국민에 대한 조롱"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그렇지 않아도 적지 않은 사람들의 가슴에 비수를 품게 한 정권"이라며 "더 많은 사람들에게 더 날카로운 비수를 품게 해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가. 결국은 죽고 죽이고의 싸움을 또 겪어야 한다는 말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제를 말하면서 경제를 죽여 왔고, 평화를 말하면서 평화를 죽여 왔다. 이제 정의를 말하면서 정의를 죽이고, 공정을 말하면서 공정을 죽였다. 그 입으로 더 이상 아무 말도 하지마라. 그 손으로 아무 것도 하지 마라. 남아 있는 풀포기 하나마저 죽일까 겁이 난다"고 말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당장에 걱정이다. 아이들에게 무엇이 옳고 무엇이 그르다고 할 것인가. 어떻게 살라 이야기할 것인가"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