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8 수 20:44
상단여백
HOME 정치
곽상도 "조국 딸, 의전원 2번 낙제에도 장학금 수령"
조국. 사진=뉴시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딸에 대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성적 미달로 두 차례 낙제했음에도 불구하고 6학기 장학금을 받았다"며 19일 의혹을 제기했다.

곽 의원이 부산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딸은 2015년 의전원에 입학한 후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매 학기 200만원씩 총 1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다.

곽 의원은 "소천장학회는 부산대 의전원 소속 A교수가 개인적으로 만든 장학회"라며 "2015년부터 A교수는 12회에 걸쳐 7명의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했는데, 조 후보자의 딸을 제외한 6명에게는 모두 1회씩 150만원, 100만원을 지급했으나 조 후보자의 딸에게만 유일하게 연속해서 최고액으로 장학금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문제는 조 후보자의 딸이 성적 미달로 두 차례 낙제를 하고도 장학금을 계속 받았다는 것"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유급을 받으면 다음 학년으로 진학하지 못하고 모든 과목을 재수강해야 하는데, 조 후보자의 딸이 2015년 1학기 3과목 낙제, 2018년 2학기 1과목 낙제로 유급을 받았다는 설명이다.

곽 의원은 "부산대는 소천장학회는 선발 기준이나 신청 공고 등을 공개하지 않아도 되는 장학금으로 절차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라며 "교수가 학생의 경제상황이나 성적과 관계없이 자유롭게 대상자를 선정하여 지급할 수 있다는 의미로 여권 주요인사인 조 후보자 딸에 대해 '황제 장학금' 논란이 이는 배경"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조국 후보자의 재산은 56억4000만원으로 이중 예금이 34억4000만원이나 되는 재력가다. 조 후보자의 딸이 재력가의 자제로서 매 학기 장학금을 수령한 것도 부적절한데, 두 번이나 유급한 낙제생임에도 장학금을 받은 것은 도덕적 해이를 넘어 다른 학생의 장학금을 뺏은 것이나 다름없다"고 덧붙였다.

또 "더구나 조 후보자 일가는 가족사모펀드에도 거액 출자를 약정하고 실제 투자도 했는데 조 후보자 딸도 여기에 참여, 3억5500만원 출자 약정을 하고, 5000만원을 실제 납입했다"며 "소득활동이 거의 없는 조국 후보자 딸이 장학금으로 사모펀드에 투자한 것은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장학회를 만든 A교수가 올해 부산의료원장으로 취임한 사실을 지적하며 조 후보자 딸의 장학금 지급과 연관된 것이 아닌지에 대해서도 문제삼았다.

곽 의원은 "2015년 양산부산대병원장을 지낸 A교수는 지난 6월 오거돈 부산시장에 의해 부산의료원장으로 임명됐다"며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조국 후보자가 자신의 딸에게 매학기 장학금을 지급한 A교수의 부산의료원장 임명에 영향을 미친 것은 아닌지 국민에게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연훈 기자  bo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연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확진...경기 파주 농장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확진...경기 파주 농장
박근혜, 전신마취 3시간 어깨 수술…
박근혜, 전신마취 3시간 어깨 수술…"재활이 중요, 회복까지 2~3개월"
조국 규탄 동시개최 'SKY' 3개대학...19일 집회예고
조국 규탄 동시개최 'SKY' 3개대학...19일 집회예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