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조국 의혹 큰 충격, 일가족 사기단 같다"...사퇴하는것이
상태바
바른미래 "조국 의혹 큰 충격, 일가족 사기단 같다"...사퇴하는것이
  • 최연훈 기자
  • 승인 2019.08.17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은 17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쏟아지는 의혹들이 국민들에게 큰 충격으로 다가오고 있다"며 "희대의 '일가족 사기단'을 보는 것 같다"고 힐난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이날 낸 논평에서 "조 후보자는 의혹을 해명하지 않고 청문회 때 밝히겠다는 식으로 회피하고만 있다"며 "국민들은 이미 청문회까지 갈 것도 없다는 생각이 깃들고 있다"고 전했다.

이 대변인은 조 후보자에게 "침묵과 시간 끌기로 의혹을 잠재우려는 꼼수를 버려야 한다. 떳떳하다면 당당하게, 언론과 국민 앞에 밝힐 건 밝혀야 할 것"이라며 "만약 해명할 수 있는 게 있다면 빨리 해명하여 조금이라도 의혹을 씻는 것이 국민들은 물론 대통령에 대한 도리"라고 충고했다.

반면 "전해지는 의혹들이 너무나 충격적이어서 이미 국민 정서에 끼치는 악영향이 심대해지고 있다"며 "이를 방치한다면 지명자인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실망으로 고스란히 돌아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대변인은 "조 후보자에 대해 느끼는 국민들의 배신감과 박탈감이 크다. 조 후보자는 국민들을 우롱했고 농락했다"며 "그가 SNS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몰아붙이고 모함하고 비난하였는지 돌이켜보면 그리고 그 기준의 일부만이라도 그에게 적용한다면 그는 당장 사퇴해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