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4 토 12:47
상단여백
HOME 사회
제주 해상서 케미컬 운반선 침수… 최대 30도 기울어, 4명 헬기로 우선 구조
제주해양경찰서.

제주도 남서쪽 원거리 해상에서 침수 중인 케미컬 운반선이 좌현으로 30도가량 기울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헬기를 통해 갑판에 대기 중인 선원 4명을 우선 구조했다.

16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제주도 남서쪽 약 144㎞ 해상에서 침수 중인 우리나라 국적의 케미컬 운반선 S호(1833t·승선원 13명)는 이날 오후 6시46분경 좌현으로 약 20~30도가량 기울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헬기를 급파해 갑판 상에서 구조를 기다리고 있던 선원 4명을 우선 구조해 오후 7시6분경 인근에 있는 경비함정으로 이송했다. 해경 헬기는 나머지 선원을 구조하기 위해 다시 현장으로 이동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S호 승선원은 모두 13명으로 한국인은 8명, 미얀마인은 5명이다. 또 S호 내에 벙커C유 90t과 경유 20t이 적재된 상태다. 해경은 해양오염을 예방하기 위해 선원에게 에어벤트 폐쇄조치를 지시했다.

앞서 사고가 난 S호는 이날 오후 5시46분경 제주도 원인을 알 수 없는 침수가 발생하고 있다며 구조를 요청했다.

S호에 화재가 발생해 선원 L(31·미얀마)씨가 화상을 입었다는 신고가 접수돼 제주해양경찰서 소속 경비함정(3000t급)을 현장으로 이동 중이었다. 화재는 S호 선원들에 의해 자체 진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 해경은 현장으로 경비함정을 급파하는 한편, 인근 선박에 구조 협조를 요청했다. 또 지역구조본부를 가동해 승선원 구조에 나서고 있다.

장지원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靑, 北 발사체에 긴급 NSC 상임위원회 소집...北, 9차례 발사체 발사
靑, 北 발사체에 긴급 NSC 상임위원회 소집...北, 9차례 발사체 발사
서울대 '조국 규탄'...
서울대 '조국 규탄'... "이제 선배를 존경하지 않는다"
법원의 파격 실험…
법원의 파격 실험…"석방 후 3개월 금주 제안, 음주뺑소니 선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