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2000억대 예치금·투자금 가로챈 가상화폐 거래소 적발...대표 등 6명 구속
상태바
경찰, 2000억대 예치금·투자금 가로챈 가상화폐 거래소 적발...대표 등 6명 구속
  • 장지원 기자
  • 승인 2019.08.16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상화폐 거래소를 운영하면서 2000억대의 고객 예치금 및 투자금을 받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및 유사수신행위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가상화폐 거래소 대표 A(45)씨 등 6명을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또 거래소 직원 B(45)씨 등 18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해 6월부터 지난 4월까지 인천시 서구 청라국제도시에서 가상화폐 거래소 3곳을 운영하며 고객 2만6300명으로부터 비트코인을 비롯해 자체 개발한 루시, 스케치 등 28종의 가상화폐 거래대금 1770억여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지난 2017년 4월부터 최근까지 인천과 광주 등지에서 "투자를 하면 120~150%의 수익을 분할지급하겠다"며 1960명으로부터 585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이들은 경품 등을 내거는 이벤트로 고객을 유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또 돈을 끌어들이기 위해 가상화폐 시세나 거래량을 조작하기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사기 피해자들은 최소 10만원에서 최대 10억원 상당의 가상화폐를 이들로부터 사들였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가로챈 돈을 사무실 운영비, 생활비 등으로 사용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측 고소를 통해 수사를 벌여왔고, 최근 이 사건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