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20 일 12:44
상단여백
HOME 정치
한중일 외교수장, 20~22일 베이징서 회동…한일 양자회담 관심

한국, 일본, 중국 외교수장이 오는 20~22일 베이징에서 모여 3국 협력방안을 내실화하기 위한 외교장관회의를 연다.

이번 회의를 계기로 한·일 외교장관이 만나 일본의 경제보복과 한국의 맞대응으로 격화되고 있는 양국 갈등 국면에 대해 논의할 자리가 마련될 지 주목된다.

외교부는 16일 "제9차 한·일·중 외교장관회의가 20~22일 중국 베이징에서 강경화 외교부장관, 고노 다로(河野 太郞) 일본 외무대신,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일·중 외교장관회의는 21일 열릴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회의는 2016년 8월 도쿄에서 제8차 회의가 열린 이후 약 3년 만에 개최되는 것이다.

외교부는 "이번 회의에서 한일중 외교장관들은 3국 협력 현황 평가와 발전방향, 주요 지역 및 국제 정세 등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 3국 외교수장은 지난 6월 판문점 남북미 정상 회동 이후 상황을 공유하고 북미대화 추동을 위한 협조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관측된다.

또한 의장국인 중국이 오는 12월 개최를 추진하고 있는 한·일·중 정상회의와 관련해 의제, 시기 등에 대해서도 의견 교환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강경화 장관은 고노 외무상 및 왕이 부장과 별도로 만나 한일 외교장관회담,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열고 현안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외교부는 "이번 회의를 계기로 한·일, 한·중 외교장관간 양자회담을 개최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현재 관련국과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이달 초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관련 외교장관회의를 계기로 만난 후 약 3주 만에 다시 마주하게 된다.

한일 외교장관이 오는 24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연장, 28일 일본의 백색국가(수출우대국) 배제 조치 발효 등을 앞두고  어떤 논의를 할 지 관심이 모인다.

한중 외교장관회담에서는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문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방한, 한반도 비핵화 공조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연훈 기자  bo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연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美보안업체
美보안업체 "화웨이 보안 위험하고 문제있다"…과기부 "문제 없다"
현직 경찰이 귀가여성 쫓아가 성폭행 시도…구속기소
현직 경찰이 귀가여성 쫓아가 성폭행 시도…구속기소
태풍에 배추 재배지 초토화...배추 가격 100% 폭등
태풍에 배추 재배지 초토화...배추 가격 100% 폭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