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시간에 여성만 있는 집, 몰래 침입한 30대 징역 10개월
상태바
낮시간에 여성만 있는 집, 몰래 침입한 30대 징역 10개월
  • 안치영 기자
  • 승인 2019.08.16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지방법원. 다음캡처

절도죄로 실형을 살고 출소한 뒤 10여 일 만에 금품을 훔치기 쉬운 여성만 있는 집을 골라 여러 차례 몰래 침입한 3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제2형사단독(판사 박성호)은 주거침입 혐의로 기소된 A(36)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올해 4월 금품을 훔치기 위해 울산 동구 이층집에서 거주하던 B씨의 집에 대문을 열고 몰래 들어가는 등 하루 동안 낮 시간대에 여성만 있는 3곳의 집에 무단 침입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지난해 6월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절도)죄로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한 뒤 출소 10여 일 만에 다시 범행에 나섰다.

재판부는 "하루에 여성들이 거주하는 3곳의 주거에 연달아 침입해 피해 여성들이 상당한 공포와 정신적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며 "야간건조물침입절도죄 등으로 처벌받은 전력이 다수 있는 점, 누범기간 중에 범행한 점 등을 고려해 실형을 선고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