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4 토 12:47
상단여백
HOME 사회
한·일 관계 '최악'…일본인 입국은 전년대비 21% 증가
사진=뉴시스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수출절차 간소화 우대국 명단) 배제 조치 등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한일 양국 갈등이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최근 석달 일본인 입국자가 지난해보다 21%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일본과의 갈등이 본격화한 7월부터 입국자 증가세가 완만해진 것으로 파악됐다.

13일 법무부에 따르면 지난 5월1일부터 7월31일까지 최근 3개월간 국내로 들어온 일본인 입국자는 85만453명으로, 전년 대비 약 21.6%가량 증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동안의 일본인 입국자는 69만9127명으로, 올해에는 이보다 15만1326명 증가한 것이다.

지난 7월 일본인 입국자는 27만7297명으로, 지난해보다 4만4595명(19.2%) 증가한 수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지난 6월(28만4685명)에 비해서는 7387명 줄어들었다.

최근 3개월간 전체 출입국자는 2407만5024명으로 지난해보다 210만1797명 더 늘었다. 이 중 국민 출입국자는 1499만5087명, 외국인 출입국자는 907만9937명이다. 각각 72만6031명(5.1%), 137만5766명(17.9%) 증가한 수치다.

외국인 입국자 중 중국인 입국자는 155만4841명으로, 전체 외국인 입국자 중 34.6%의 비중을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만7764명(27.8%) 늘어난 수치다. 대만 입국자는 34만1927명으로, 지난해보다 4만4832명 증가했다.

단기 체류자격(B1~2,C3)으로 국내에 들어온 외국인은 365만7337명이다. 이는 전체 외국인 입국자의 81.4%의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지난해보다 59만3962명 증가한 것이다.

유창호 기자  youch@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靑, 北 발사체에 긴급 NSC 상임위원회 소집...北, 9차례 발사체 발사
靑, 北 발사체에 긴급 NSC 상임위원회 소집...北, 9차례 발사체 발사
서울대 '조국 규탄'...
서울대 '조국 규탄'... "이제 선배를 존경하지 않는다"
법원의 파격 실험…
법원의 파격 실험…"석방 후 3개월 금주 제안, 음주뺑소니 선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