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1 수 22:19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닛케이 "日서 韓수출규제로 PC용 메모리부품 D램 가격 10~20% 상승"
사진=뉴시스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해 핵심 반도체 소재의 수출관리를 강화하면서, 메모리 부품인 ‘D램’의 가격이 일본 현지에서 상승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3일 일본 국내에서 PC의 처리 속도를 높이기 위한 메모리 부품인 D램의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로 인해 D램 공급이 줄어 가격이 상승할 것이라는 관측이 부상했기 때문이다.

신문은 “한일 충돌이 게이머들에게 생각지도 못한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고 분석했다. 메모리 부품은 보통 데이터 처리를 위해 pc에 내장되어 있다. 다만 게이머들은 고화질 이미지를 사용하는 게임을 플레이 하기 위해 메모리 부품을 추가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메모리부품으로 일본에서 가장 잘 팔리는 DDR4(DoubleDataRate 4)형 8GB는 현재 도쿄 아키하바라 매장에서 2개 1세트가 8000~9000엔(약 9만 3000~10만 5000원) 전후로 팔리고 있다. 한 달 전에 비해 10~20% 높은 가격이다.

원인은 D램 가격 상승이다. 표준제품의 스팟(수시계약) 가격이 최근 한 달 간 약 20% 상승했다.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관리 강화를 계기로 한국의 반도체 브랜드로부터의 수출이 정체될 것이라는 관측이 부상했기 때문. D램 가격 상승이 PC용 메모리 부품 상승을 불렀다.

지난달 미국 반도체 브랜드들은 게이밍용 고성능 중앙연산처리장치(CPU)·화상처리반도체(GPU)를 연이어 발매했다. 이에 게이머들의 메모리 부품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PC와 PC용 부품을 취급하는 도스파라 아키하바라 본점에서는 지난달 중순 이후 처리 성능이 높은 메모리 부품 모델을 중심으로 품절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점포 측은 "더욱 가격이 오르기 전에 사두려는 고객이 많다"고 밝혔다. 한 사람당 판매개수를 제한하는 점포도 나오고 있다.

일본 조사회사인 BCN의 모리 에이지(森英二) 애널리스트는 "게이밍 수요가 성장이 한창인 가운데 한국에 대한 수출 관리강화의 여파가 불거졌다"면서 "메모리 부품 품귀현상이 계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풀이했다.

한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제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의 발언 이후 D램(수출 규제)이 우리 정부의 상응 조치 중 하나인 것으로 해석하는 시각이 많은데, 그렇지 않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김 차장은 전날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우리의 대응 카드에 대해 설명하면서 "일본 역시 우리에게 의존하는 부분이 많다"며 "D램의 경우 우리의 시장 점유율이 72.4%다. D램 공급이 2개월 정지가 되면 전 세계에서 2억3000만 대의 스마트폰을 만드는데 차질이 생긴다. 우리도 그런 카드가 옵션으로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고 대변인은 "우리나라가 워낙 많은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어서 만약 (일본에서) 부품을 공급받는데 차질이 생기면 (우리 업체들의) 반도체 생산에 차질이 생기고, 공급 체인에 문제가 생기면 다른 나라에도 영향 미친다는 뜻"이라며 "우리의 점유율이 워낙 높아 이것 자체만으로도 카드가 될 수 있다는 의미이지 D램 공급을 안하는 것이 우리의 (대응) 카드라는 것은 틀린 해석"이라고 부연했다.

장지원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