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3 금 17:16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신라젠 조세심판사건, 기재부 공무원 간여…감사원 "징계하라"
신라젠 문은상 대표. 사진=신라젠홈페이지.

고교 후배인 문은상 신라젠 대표의 조세심판 사건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기획재정부 고위공무원 A씨에 대해 감사원이 징계를 요구했다.

감사원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기획재정부 및 조세심판원 관련 감사제보 등 조사 결과를 13일 공개했다.

A씨는 2017년 6월 고교 후배인 문 대표로부터 신라젠의 신주인수권부사채 인수·행사와 관련한 과세가 부당하다는 호소를 듣게 됐다.

문 대표는 2014년 3월 신라젠이 발행한 160억원의 신주인수권부사채를 인수했다가 2015년 12월 이를 모두 행사해 신라젠 주식 약 457만주를 발행받았다. 문 대표는 그 중 156만주를 2017년 12월 1325억원에 처분했다.

국세청은 문 대표가 신주인수권을 행사할 당시 신라젠의 대표이사였기 때문에 문 대표와 신라젠이 특수관계에 해당된다고 판단하고, 신주인수권 행사로 얻은 이익에 증여세 494억원을 부과했다.

A씨는 해당 과세 처분에 관해 기재부에 세법해석 질의를 신청하도록 문 대표에게 알려줬고, 문 대표는 2017년 9월 기재부에 세법해석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듬해 3월 A씨는 기재부에서 세법해석 관련 질의 회신 및 국세예규심사위원회(예규심) 개최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장으로 임명됐다.

그런 후 A씨는 문 대표의 세법해석 질의 신청에 대해 예규심을 열고 국세청의 과세 근거와 달리 '문 대표와 신라젠은 특수관계가 성립하지 않으므로 과세할 수 없다'는 내용의 예규를 의결했다.

문 대표는 국세청의 과세에 불복해 조세심판원에 심판을 청구했고, 이런 예규는 문 대표가 조세심판원에서 부당 과세를 주장할 수 있는 근거가 됐다.

이와 함께 A씨는 조세심판원에 직접 전화를 걸어 자신의 직위를 밝히면서 문 대표가 자신의 고교 동문이라는 말과 함께 "기재부에서 예규를 받아 잘 검토하라"고 전하기도 했다.

조세심판원 관계자는 A씨의 전화를 예규대로 처리하라는 압박으로 받아들여 문 대표가 제출하지도 않은 예규를 전달받아 조세심판관회의 사건조사서 내용에 포함시켰다.

조세심판원은 문 대표의 청구를 기각했지만, A씨가 조세심판원 관계자 3명에게 전화해 사건에 간여한 사실은 감사 제보로 이어졌다.

감사원은 직위를 이용해 조세심판 청구사건의 조사와 심리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부당한 행위를 한 A씨에 대해 경징계 이상의 처분을 할 것을 기재부에 요구했다.

A씨는 감사 과정에서 "사업자금 조달에 어려움이 있는 벤처기업이 주가 상승으로 과세를 당하는 것이 억울하다고 생각돼 도와주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A씨는 감사원 처분에 재심의를 신청했다.

장지원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