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17 토 14:44
상단여백
HOME 사회
강남경찰서…회식 중 파출소장이 부하 폭행 '대기발령'
강남경찰서.

서울 강남경찰서 관할의 한 파출소장이 회식자리에서 부하직원의 뺨을 때려 대기발령 조치됐다.

강남경찰서는 지난 9일 관할 내 파출소장 A경감을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경감은 지난 7일 강남구에서 파출소 소속 직원 10여명과 회식을 가진 뒤 20대 순경급 직원 2명의 뺨을 때렸다. A경감은 술자리를 이어 가자고 요구하다 이같은 행동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을 보고 받은 강남경찰서는 피해 순경과 A경감을 조사해 A경감에 대한 대기발령 조치를 내렸다.

경찰 관계자는 "즉각적인 피해자와의 격리 조치를 위해 A경감을 대기발령냈다"면서 "원칙에 따라 철저히 처벌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달 민갑룡 경찰청장은 서울 강남경찰서를 '개혁의 상징'으로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다.

민 청장은 "강남서를 제 이름으로 제1호 특별인사관리구역으로 지정, 그에 따른 인사관리 조치를 지시했다"며 "이같은 인사 조치가 개혁의 상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남경찰서는 지난달 24일 소속 경정 6명·경감 15명·경위 이하 143명 등 총 164명을 전출하기로 했다. 과장급 전출 대상자에는 역삼지구대장과 생활안전과장, 청문감사관, 경제1과장, 교통과장, 여성청소년과장 등이 포함됐다.

장지원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한강 몸통 시신 피의자 자수… 시비끝 우발적 범행 주장
한강 몸통 시신 피의자 자수… 시비끝 우발적 범행 주장
경찰, '양현석 해외도박' 본격 수사...YG사옥 압수수색
경찰, '양현석 해외도박' 본격 수사...YG사옥 압수수색
의왕서 일가족 4명 숨진 채 발견…힘들다는 내용 유서 발견
의왕서 일가족 4명 숨진 채 발견…힘들다는 내용 유서 발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