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17 토 14:44
상단여백
HOME 사회
서울시, 2025년 서울 5개권역에 시립도서관...정보‧문화 균형발전 앞당긴다
그림=서울시. 2019.08.13

서울시가 정보·문화 균형발전을 앞당길 5개 권역별 시립도서관 건립계획을 13일 발표했다.

시는 3100억원 예산을 투입해 서남권 2개소(강서·관악), 동북권(도봉)·동남권(송파)·서북권(서대문)에 각 1개소를 2025년까지 단계적으로 건립한다.

유일한 시립도서관인 '서울도서관'이 본관이라면 새로 건립될 5개 권역별 시립도서관은 분관 역할을 한다.

5개 권역별로 건립될 시립도서관은 동북권 '인문·사회과학 도서관'(도봉구 방학동 부지), 서북권 '디지털·미디어 도서관'(서대문구 가재울뉴타운 부지), 서남권 '과학·환경 도서관'(강서구 내발산동 부지), 서남권 '창업·비지니스 도서관'(관악구 금천경찰서 부지), 동남권 '공연·예술 도서관'(송파구 위례택지지구 내)이다.

동북권 '인문·사회과학 도서관'은 교육·문화·사회과학을 주제로 하는 분관으로 조성된다. 이 도서관은 대학출판물과 연구서적을 주요 장서로 삼아 대학과 연계한 인문독서교육과 평생학습 등 특화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서북권 '디지털·미디어 도서관'은 디지털미디어시티(DMC) 관련 창의·창작문화 지원을 위한 도서관으로 조성된다. 다양한 멀티미디어와 전자자료가 제공되고 영상·미디어 창작공간이 마련된다.

서남권 '과학·환경 도서관'은 서울식물원과 다수의 근린·생태공원을 감안해 생태·환경·과학 중심 도서관으로 조성된다. 어린이·청소년을 대상으로 생태 체험·교육이 열리고 인공지능과 로봇 등 4차산업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시민공작소)이 만들어진다. 

서남권 '창업·비즈니스 도서관'은 취·창업 청년을 위한 무료상담과 직업정보가 제공되는 도서관이다. 이 도서관은 문화시설이 부족한 옛 금천경찰서 부지(관악구 신림동 544)에 지어진다.

동남권 '공연·예술 도서관'은 시민예술가 활동공간과 한류 디지털 아카이브 등을 제공한다. 이 도서관은 대규모 개발이 진행 중인 송파구 위례택지지구(송파구 장지동 893)안에 건립될 예정이다.

이 밖에 시는 모든 시민이 집에서 도보 10분 거리 안에서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도록 2025년까지 1252억원을 투입해 구립도서관 66개관을 추가 건립한다. '작은 도서관'도 1005개에서 1200개까지 확충된다. 시설이 낡은 기존 도서관 70개소는 35억원을 들여 시민 친화형 특화공간으로 조성된다.

시는 도서관 서비스를 혁신한다. 하나의 앱으로 시립·구립·교육청 도서관 자료를 검색·대출하는 '모바일 도서관' 서비스를 시작하고 25개 자치구별 1개 공공도서관을 장애인, 외국인, 고령자를 위한 '정보취약계층 지원센터'로 운영한다.

시는 도서관 장서를 확충한다. 시는 지난해 기준 시민 1인당 1.43권이었던 장서 수를 2025년 이후 1인당 2.4권으로 늘려(미국, 영국, 일본, 프랑스, 독일 선진 5개국 평균 : 2.4권) 선진국 수준을 충족할 전망이다.

시는 "서울에 있는 1178개 도서관 가운데 서울도서관이나 국립중앙도서관 같이 도심에 있는 주요 도서관을 제외하면 대다수는 소규모 도서관"이라며 "이런 규모의 한계로 집에서 가까운 도서관에서는 전문서적을 구하기 어렵거나 강의·교육 프로그램이 부족한 것이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유연식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시립도서관 입지를 선정하기 위해 용역보고서 내용을 분석하고 현장조사도 했다. 더 깊은 논의와 분석과정이 필요해서 선정 시간이 길어지게 됐다"며 "서대문 가재울 지역 도서관은 올해 타당성 조사를 하고 내년부터 설계에 착수한다. 다음은 관악이고 나머지 3개는 내후년에 설계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강태웅 행정1부시장은 "그동안 서울시는 문화도시 서울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오늘 발표도 문화도시 서울의 일환"이라며 "이제 공공도서관이 달라져야 할 때다. 서울시는 시민이 요구하는 도서관의 미래상과 발전방향을 담은 새로운 도서관을 만들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새롭게 건립될 권역별 시립도서관은 정보·문화 향유권을 보장하기 위한 서울의 핵심 도서관 인프라에 해당한다"며 "서울도서관과 권역별 시립도서관으로 연결되는 공공도서관 네트워크를 촘촘하게 완성해 서울 전역 어디서나, 아이부터 노인까지 모든 세대가 책과 토론을 통해 정보를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시민문화 활동의 장(場)으로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유창호 기자  youch@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한강 몸통 시신 피의자 자수… 시비끝 우발적 범행 주장
한강 몸통 시신 피의자 자수… 시비끝 우발적 범행 주장
경찰, '양현석 해외도박' 본격 수사...YG사옥 압수수색
경찰, '양현석 해외도박' 본격 수사...YG사옥 압수수색
의왕서 일가족 4명 숨진 채 발견…힘들다는 내용 유서 발견
의왕서 일가족 4명 숨진 채 발견…힘들다는 내용 유서 발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