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5 목 22:13
상단여백
HOME 사회
40대 남성 '조건만남' 모텔 유인 금품 빼앗은 10대들
인천서부경찰서.

조건만남을 통해 40대 남성을 모텔로 유인해 폭행하고 금품을 빼앗은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강도상해 혐의로 고등학생 A(17)군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은 또 중학생 B(14)양과 C(18)군 등 2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군 등은 지난달 28일 오전 2시10분경 인천시 서구 한 모텔에서 D(41)씨를 폭행하고 현금 등 19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B양은 채팅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D씨를 만나 모텔에 들어갔고, 이어 A군 등이 방으로 들어가 '미성년자와 성관계하려고 했다'면서 D씨를 협박했다.

A군은 또 D씨의 핸드폰을 빼앗아 자신의 계좌로 100만원을 입금했고, 경찰 신고를 막기 위해 D씨의 무릎를 꿇게 한 후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하려고 했다'고 말을 하는 영상을 자신의 핸드폰으로 촬영했다.

또 D씨의 가족들의 연락처를 찍은 후 조건만남을 시도한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했다.

경찰은 C씨의 신고를 받고 모텔 주변 CCTV 등을 분석해 인천 서구에서 A군 등을 붙잡았다.

이들은 D씨 범행에 성공한 후 채팅을 통해 '성인이라 제압하기 힘들다'며 '(다음에는)각목을 준비해 범행을 하자'고 모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A군 등은 경찰조사에서 "유흥비로 쓰려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군 등이 지난 6월 인천 서구에서 같은 수법으로 2차례 범행을 시도했다가 범행을 실패했다"면서 "A군 등이 상대로 추가 범행이 있는지 수사를 확대 중"이라고 말했다.

안치영 기자  acy@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