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5 목 22:13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삼성스마트폰...2분기 유럽서 점유율 40% 돌파
삼성전자홈페이지.

삼성전자가 올해 2분기 유럽 스마트폰 시장에서 출하량 1위 자리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화웨이는 미국의 제재로 인한 여파로 유럽 시장 출하량도 1년 새 16% 감소했다.

13일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Canalys)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 유럽 시장에서 1830만대를 출하해 시장 점유율 40.6%를 기록했다. 삼성전자의 올해 2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지난해 2분기의 1530만대보다 약 20% 증가했다.

카날리스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중저가 스마트폰 A시리즈 출하량이 1200만대를 넘기며 높은 시장 점유율을 차지할 수 있었다. 특히 갤럭시 A10, A20e, A40, A50의 출하량이 유럽 시장에서 다른 제조사의 제품보다 선전했다.

카날리스의 벤 스탠튼(Ben Stanton) 선임연구원은 "삼성은 화웨이의 미국 거래 제한 기업 명단 문제를 재빠르게 활용하면서 중요한 소매점 및 사업자와의 관계에서 안정적인 대안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물밑 작업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삼성을 괴롭게 한 브랜드 충성도가 부족한 중저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수 년 만에 최고의 기록을 낼 기폭제가 됐다"고 분석했다.

삼성의 뒤를 이어 중국 화웨이가 18.8%의 점유율로 2위에 올랐다. 화웨이의 2분기 출하량(850만대)은 전년 대비 16% 감소했는데, 이는 미국의 제재로 인한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됐다.

같은 기간 애플의 스마트폰 출하량은 640만대로 지난해의 770만대보다 출하량이 17% 감소했다. 애플의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2분기 17%에서 14.1%로 하락했다.

중국의 샤오미는 화웨이 제재에 따른 수혜를 입으며 430만대의 휴대폰을 출하, 9.6%의 점유율을 차지해 4위에 올랐다. 샤오미의 출하량은 전년 대비 48% 상승했다.

이어 핀란드의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HMD 글로벌이 120만대의 스마트폰을 출하해 2.7%의 점유율을 기록, 유럽 시장 내 출하량 '톱5'에 들었다.

장지원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