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4 토 12:47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한국식품연구원, 벌꿀 잔류동물용의약품 26종 동시분석법 개발

한국식품연구원(식품연)은 식품연 소속 유미영 박사 연구팀이 벌꿀에 잔류하는 동물용의약품 26종에 대해 동시분석이 가능한 새로운 분석법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꿀벌은 집단생활을 하는 특성 탓에 각종 질병에 노출돼 있어 양봉가에서는 미국부저병(Paenibacillus larvae), 유럽부저병(Melissococcus pluton White), 꿀벌응애(Varroa destructor) 등 꿀벌에 치명적인 질병을 예방하기 위해 동물용의약품을 쓴다. 하지만 이를 과다하게 쓰면 최종생산물인 벌꿀에 잔류해 인체에 위해를 미칠 수 있다. 때문에 당국은 잔류허용기준을 두고 이를 규제하고 있다.

지금까지 벌꿀에 대해 허용된 잔류동물용의약품 성분은 10종이었다. 그러나 올해부터 농약허용물질관리제도(PLS) 도입 등 잔류농약 허용기준이 대폭 강화됨에 따라 좀 더 많은 약품에 대한 분석기법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김재호 식품연 산업지원연구본부장은 "이번 연구성과를 통해 벌꿀에 대한 잔류 동물용의약품 성분에 대한 국내 기준뿐 아니라 국제 기준에도 부합하는 분석이 이뤄져 벌꿀의 수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혜원 기자  jhw@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靑, 北 발사체에 긴급 NSC 상임위원회 소집...北, 9차례 발사체 발사
靑, 北 발사체에 긴급 NSC 상임위원회 소집...北, 9차례 발사체 발사
서울대 '조국 규탄'...
서울대 '조국 규탄'... "이제 선배를 존경하지 않는다"
법원의 파격 실험…
법원의 파격 실험…"석방 후 3개월 금주 제안, 음주뺑소니 선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