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3 금 16:26
상단여백
HOME 정치
대안정치, 평화당 탈당 접수 16일인 이유...보조금 감소로 당 운영 어려워져
사진=뉴시스

민주평화당 내 제3지대 구축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 연대'(대안정치)가 12일 평화당 중앙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다만 16일에 접수되도록 제출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대안정치가 이러한 결정을 한 것은 정당보조금 때문이다. 정당보조금은 매해 2·5·8·11월 15일에 지급된다. 교섭단체이거나 정당에 속한 의원 수가 많을수록 금액은 늘어난다. 이는 정당 운영에 실질적 영향을 미치는 자금이다.

당초 대안정치가 15일 이전 탈당하려는 것이 이 정당보조금을 받지 못하게 하기 위함이라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15일 이전 탈당하면 평화당 소속 의원수가 줄어들 것이고 자연스레 정당보조금도 감소하기 때문에 당권파의 자금줄을 옥죄기 위함이라는 것이다.

이는 곧 당직자들의 급여 등 생계 부분과도 연결이 된다는 우려도 나왔다. 당 운영자금이 줄어들면 구조조정이 불가피해질 것이고 구조조정이 진행된다면 소위 당권파 라인이 아닌 사람들부터 정리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특히 평화당 중앙당에는 노동조합이 없어 더욱 어려울 수 있는 상황이다.

대안정치 소속 한 의원은 탈당계 접수일을 16일로 맞춘 것이 당직자들의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는 내부 지적이 있어서 일부러 옮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평화당은 지난 2분기 6억4142만원의 정당보조금을 지급받은 바 있다. 대안정치가 탈당 시점을 미룸에 따라 이번 3분기에도 6억여원 수준의 보조금을 지급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써 이번 분기까지는 정당보조금 내에서 당직자들의 생활이 이어질 수 있을 것이고 이후에는 대안정치 측이 창당 등을 통해 인물들을 끌어오겠다는 전략인 것으로 보여진다.

유성엽 대안정치 대표는 이날 탈당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저희들이 미처 그 생각을 못 했다. 오늘 탈당하면 평화당이 받을 국고보조금이 줄어든다는 것을 알지 못했는데 뒤늦게 논의하는 과정에서 보조금을 받을 수 있게 하는 것이 좋은 일이라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그분들도 궁극적으로 우리와 함께 할 수 밖에 없으리라 본다. 떠난다고 침 뱉을 수 없는 것 아닌가. 보조금을 정상적으로 받을 수 있게 해주는 것이 맞는 일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연훈 기자  bo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연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