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4 토 12:47
상단여백
HOME 정치
대안정치, 평화당 탈당 접수 16일인 이유...보조금 감소로 당 운영 어려워져
사진=뉴시스

민주평화당 내 제3지대 구축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 연대'(대안정치)가 12일 평화당 중앙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다만 16일에 접수되도록 제출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대안정치가 이러한 결정을 한 것은 정당보조금 때문이다. 정당보조금은 매해 2·5·8·11월 15일에 지급된다. 교섭단체이거나 정당에 속한 의원 수가 많을수록 금액은 늘어난다. 이는 정당 운영에 실질적 영향을 미치는 자금이다.

당초 대안정치가 15일 이전 탈당하려는 것이 이 정당보조금을 받지 못하게 하기 위함이라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15일 이전 탈당하면 평화당 소속 의원수가 줄어들 것이고 자연스레 정당보조금도 감소하기 때문에 당권파의 자금줄을 옥죄기 위함이라는 것이다.

이는 곧 당직자들의 급여 등 생계 부분과도 연결이 된다는 우려도 나왔다. 당 운영자금이 줄어들면 구조조정이 불가피해질 것이고 구조조정이 진행된다면 소위 당권파 라인이 아닌 사람들부터 정리될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특히 평화당 중앙당에는 노동조합이 없어 더욱 어려울 수 있는 상황이다.

대안정치 소속 한 의원은 탈당계 접수일을 16일로 맞춘 것이 당직자들의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는 내부 지적이 있어서 일부러 옮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평화당은 지난 2분기 6억4142만원의 정당보조금을 지급받은 바 있다. 대안정치가 탈당 시점을 미룸에 따라 이번 3분기에도 6억여원 수준의 보조금을 지급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써 이번 분기까지는 정당보조금 내에서 당직자들의 생활이 이어질 수 있을 것이고 이후에는 대안정치 측이 창당 등을 통해 인물들을 끌어오겠다는 전략인 것으로 보여진다.

유성엽 대안정치 대표는 이날 탈당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저희들이 미처 그 생각을 못 했다. 오늘 탈당하면 평화당이 받을 국고보조금이 줄어든다는 것을 알지 못했는데 뒤늦게 논의하는 과정에서 보조금을 받을 수 있게 하는 것이 좋은 일이라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그분들도 궁극적으로 우리와 함께 할 수 밖에 없으리라 본다. 떠난다고 침 뱉을 수 없는 것 아닌가. 보조금을 정상적으로 받을 수 있게 해주는 것이 맞는 일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연훈 기자  bo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연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靑, 北 발사체에 긴급 NSC 상임위원회 소집...北, 9차례 발사체 발사
靑, 北 발사체에 긴급 NSC 상임위원회 소집...北, 9차례 발사체 발사
서울대 '조국 규탄'...
서울대 '조국 규탄'... "이제 선배를 존경하지 않는다"
법원의 파격 실험…
법원의 파격 실험…"석방 후 3개월 금주 제안, 음주뺑소니 선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