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5 목 22:13
상단여백
HOME 정치
황교안 "조국, 과거 사노맹 관련 사건으로 실형까지...법무장관 될 수 있나"
자유한국당홈페이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2일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에 대해 "국가 전복을 꿈꿨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이 될 수 있는가"라며 "문재인 정부 개각은 한 마디로 국민에 대한 도전이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의 정당한 비판에는 핏대를 세우고 비판하면서 북한의 모욕적인 언사에는 왜 한 마디 반박 못하는 것인가"라며 이 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과거 정권에서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직행했을때 민주당은 검찰을 선거에 이용하려는 최악의 측근인사라고 비판했고, 군사독재 시절에도 차마 못했던 일이라고 하지 않았느냐"며 "게다가 조국 지명자는 민정수석으로 근무하는 동안에도 비뚤어진 그리고 편향된 인식을 여지없이 드러내 정부와 견해가 다른 국민들을 친일파로 매도하는 사람이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조국 지명자는 과거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사노맹 관련 사건으로 실형까지 선고받았던 사람"이라며 "과연 조국 전 수석이 이 일들에 대해서 자기반성을 한 일이 있었나. 아무리 세상이 변했다고 해도 국가전복을 꿈꾸는 조직에 몸 담았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에 앉는 것이 도대체 말이 되는 이야기인가"라고 개탄했다.

이어 "조국 지명자는 이미 무능이 명확하게 드러난 인물이다. 민정수석의 가장 큰 임무인 인사검증에 실패해 무려 16명의 장관급 후보자가 청문회를 통과하지 못했다"며 "본연의 업무는 제대로 하지 못하면서 SNS정치로 국론을 분열시키는 데 앞장섰고 민간인 사찰, 블랙리스트 의혹까지 받고 있다"고 열거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또 다시 국회를 무시하고 임명을 감행한다면 국민들께서 더 이상 용납하지 않으실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즉각 조국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기를 바란다. 독선과 오만의 국정 운영은 불행한 종말로 이어진다는 역사적 교훈을 대통령은 반드시 명심하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최연훈 기자  bo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연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파주 공병부대 지뢰 추정 폭발 사고…2명 사상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카라 구하라, 24일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아파트 방화·살인범 안인득, 국민참여재판 시작...27일 선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