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20 토 09:39
상단여백
HOME 사회
남산 케이블카 운행담당 진술..."전방주시 소홀했다"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이미지 사진. 사진=남산서울타워홈페이지.

서울 남산 케이블카 사고 당시 운행 제어를 담당한 직원이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케이블카 운영업체 직원 A씨를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지난 12일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케이블카의 운행 및 정지를 수동으로 조정하는 역할을 담당하는 A씨는 전날 발생한 사고 당시 이를 소홀히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전방 주시 태만으로 케이블카를 멈추는 게 늦어졌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뿐 아니라 케이블카 안전 운영을 관리감독 하는 데 책임이 있는 업체 측 관계자들 역시 형사책임을 물을 수 있을지 다각적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2일 오후 7시15분경 승강장 방향으로 내려오던 서울 남산 케이블카가 안전펜스에 부딪혀 탑승객 7명이 다쳤다.

경찰에 따르면 병원으로 옮겨진 5명은 이날 오전 모두 퇴원한 상태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내일 전국 비…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내일 전국 비…"피해 대비해야"
'2기 신도시' 집값은 내리고 '3기 신도시' 땅값 오르고
'2기 신도시' 집값은 내리고 '3기 신도시' 땅값 오르고
경찰 '길거리 음란행위' 정병국 구속영장 신청
경찰 '길거리 음란행위' 정병국 구속영장 신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