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20 토 14:02
상단여백
HOME 사회
한국외대 성추행 교수 포상 논란…학생들 "황당‧분노"

제자 성추행 의혹으로 지난해 정직 3개월 처분을 받은 한국외대 교수가 최근 장기근속 포상을 받은 사실이 알려져 학생들이 규탄 목소리를 내고 있다.

11일 한국외대에 따르면 이 대학 A교수(53)는 올해 4월 개교 65주년 기념식에서 10년 장기근속 포상 대상자로 선정된 것으로 파악됐다.

문제는 A교수가 2008년 제자의 신체 일부를 만지거나 '모텔에 가자'고 하는 등 제자를 상습적으로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지난해 이 문제로 학교 징계위원회에서 정직 3개월 처분을 받은 적이 있는 인물이라는 점이다.

한국외대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지난 9일 성명서를 통해 "지난 4월 진행된 개교기념식에서 외대 권력형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던 교수가 장기근속상을 수상했다"면서 "비대위는 뒤늦게 확인한 사실에 황당함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A교수에게 내려진 정직 3개월 처분은 피해자들의 용기 있는 폭로와 권력형 성폭력 근절을 위한 학생들의 요구에 비해 무성의한 처분이었다"며 "진정으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징계위원회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대학본부와 법인은 A교수의 장기근속포상 수상을 즉각 철회하고 파면하라"며 "징계위원회의 학생 참여를 보장하고 불평등한 징계과정도 개선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한국외대 영어대학 학생회도 지난 10일 성명서를 내고 "대학 장기근속포상규정은 '감봉 이상의 징계처분을 받은 지 1년이 지나지 않은 자는 포상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규정하고 있다"면서 "이를 어겨가면서까지 가해 교수에게 포상을 수여하는 것은 피해자에 대한 기만·폭력"이라고 주장했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내일 전국 비…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내일 전국 비…"피해 대비해야"
'2기 신도시' 집값은 내리고 '3기 신도시' 땅값 오르고
'2기 신도시' 집값은 내리고 '3기 신도시' 땅값 오르고
경찰 '길거리 음란행위' 정병국 구속영장 신청
경찰 '길거리 음란행위' 정병국 구속영장 신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