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20 토 14:02
상단여백
HOME 사회
제주해경, 무자격 중국인 고용한 30대 선장 등 검찰 송치

구인난으로 선원수급이 어려워지자 무사증 외국인을 배에 태워 일을 시킨 선장과 불법 고용 알선책이 해경에 붙잡혔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선원 자격이 없는 무사증 중국인을 취업시킨 혐의(출입국관리법 위반)로 C호 선장 박모(38)씨를 붙잡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11일 밝혔다.

또 무사증 중국인의 불법 고용을 알선한 조선족 백모(33)씨와 내국인 김모(27)씨는 직업안정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넘겼다.

조사 결과 선장 박씨는 최근 선원 구인난으로 선원수급이 어려워지자 무사증 외국인 등 자격이 없는 이들을 어선에 불법 승선시킨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첩보를 입수한 해경이 수차례에 걸쳐 출석 요구하자 휴대전화를 바꾸고 제주도 밖으로 도주했지만, 검거에 나선 해경에 충남 지역에서 체포됐다.

해경 관계자는 "선원체류 자격이 없는 외국인들을 선원으로 승선시키는 행위는 외국인 체류질서를 어지럽히는 범죄이다"면서 "단속을 강화해 무자격 선원을 적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치영 기자  acy@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내일 전국 비…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내일 전국 비…"피해 대비해야"
'2기 신도시' 집값은 내리고 '3기 신도시' 땅값 오르고
'2기 신도시' 집값은 내리고 '3기 신도시' 땅값 오르고
경찰 '길거리 음란행위' 정병국 구속영장 신청
경찰 '길거리 음란행위' 정병국 구속영장 신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