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20 토 14:02
상단여백
HOME 사회
'시험지 유출 의혹' 고교, 이번엔 감사 방해 논란
사진=뉴시스

시험지 유출 의혹을 받고 있는 광주의 한 사립고에서 이번에는 교사와 학생들이 교육청의 감사를 물리적으로 방해해 물의를 빚고 있다.

교육청은 "명백한 공무 방해"라며 관련 조치를 예고한 가운데 시험지 유출 의혹의 중심에 서 있는 이 학교 수학교사를 검찰에 고발했다.

11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시 교육청은 기말고사 수학문제 사전 유출 의혹을 낳고 있는 광주 K고에 이날 오후 1시경 특별감사 반원 20명을 파견해 3학년생 300여 명을 대상으로 우열반 운영 여부 등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작업은 오후 1시50분부터 20분 남짓 이어졌고, 감사반은 설문지를 취합해 오후 2시30분경 복귀할 계획이었다. 설문은 학교장의 동의를 구해 5교시 중간에 실시했다.

그러나 설문조사가 편파적이었다고 판단한 이 학교 교사와 학생 등 10여 명이 학교를 빠져 나가려던 감사반원들을 막아서면서 30분 가까이 대치상황이 이어졌다.

길이 막힌 감사반원들은 발길을 돌려 이사장실 옆 학교운영위원실로 옮겨 30여 분 간 학교 측 관계자들과 언쟁을 벌인 뒤 오후 3시5분경 학교를 빠져 나왔다.

이 과정에서 감사자료 탈취나 이렇다할 몸싸움은 발생하지 않았다.

학교 측은 "설문 내용이 편파적이고, 설문 전 사전설명 과정에서 의도된 답을 얻어내려는 듯 한 쪽으로 치우친 발언들이 나와 공정한 감사를 요구하기 위해 항의한 것"이라고 밝혔다.

교육청 관계자는 "엄연한 감사 방해이고, 황당할 따름"이라며 "공무방해 행위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 교육청은 이날 시험지 유출 의혹의 당사자로 지목된 A교사를 업무방해와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광주지검에 고발했다.

이 학교에서는 지난 5일 치러진 기말고사 수학문제(기하와 벡터, 확률과 통계) 중 객관식 3문제, 서술형 2문제 등 5문제(총점수 26점)가 상위권 학생들로 구성된 특정 동아리에 시험 한 달여 전 미리 배포된 것으로 드러나면서 특혜 논란과 함께 학교 측의 '거짓 해명'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교육청은 지난 8일부터 나흘째 감사를 벌이고 있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내일 전국 비…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내일 전국 비…"피해 대비해야"
'2기 신도시' 집값은 내리고 '3기 신도시' 땅값 오르고
'2기 신도시' 집값은 내리고 '3기 신도시' 땅값 오르고
경찰 '길거리 음란행위' 정병국 구속영장 신청
경찰 '길거리 음란행위' 정병국 구속영장 신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