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5 금 21:24
상단여백
HOME 사회
대구지법, '청년 버핏' 박철상씨 사기죄 징역 5년 선고

'청년 버핏'으로 불리던 박철상(34)씨가 법원으로부터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대구지방법원 서부지원 제1형사부(재판장 안종열)는 거액의 투자금을 받아오다 사기 혐의로 구속기소된 박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박씨는 2016년 10월부터 주식 투자로 고수익을 올려주겠다며 지인에게 13억9000만원을 받은 뒤 돌려주지 않은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주식 투자로 큰 수익을 낸 것처럼 행세하면서 투자금을 돌려막기 식으로 기부, 장학 사업 등에 이용해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피해금이 크고 회복되지 못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한편 박씨는 대학시절 주식에 1500만원을 투자해 400억원까지 불린 뒤 기부에 동참하면서 '청년 버핏'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하지만 투자 수익이 부풀려졌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홍남기
홍남기 "분양가 상한제, 내부 방침은 핀셋 지정"
FA, 손흥민 3경기 출장정지 철회
FA, 손흥민 3경기 출장정지 철회
인구정책TF...인구구조 변화 대응, 내년 교원수급 새 기준 마련
인구정책TF...인구구조 변화 대응, 내년 교원수급 새 기준 마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