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20 토 14:02
상단여백
HOME 정치
이재갑 "민주노총, 경제사회 주체로서 법테두리 내에서 활동해야"
이재갑 고용노동부장관. 사진=뉴시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11일 최저임금 1만원 인상을 촉구하며 총파업을 앞두고 있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에 대해 "책임 있는 경제사회의 주체로서 법테두리 내에서 활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무소불위의 괴물이 된 민주노총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박명재 자유한국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 장관은 또 "그것(민주노총의 준법활동)을 위해, 건전한 노사관계 형성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고용노동부의 소관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장관은 현 정부 노동정책의 핵심이자 중점적인 해결과제로 양극화, 장시간 근로, 저임금 근로 등을 꼽았다.

이 장관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현 정부에서 노동존중사회 실현을 (목표로) 설정하고 있고 그것을 위해 노동시간 단축, 저임금 해소, 안전한 일터 등 여러 노동정책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이 장관을 향해 현 정부가 중점적으로 해결해야할 과제는 강성, 귀족, 권력노조를 해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민노총이 법치 근간을 흔들어 청년일자리를 빼앗고 있다', '다음세대를 위해서라도 우리가 만들어놓은 괴물(민노총)을 죽이든지 우리가 가두든지 해야한다', '민노총은 문재인 정권보다 더 강력한 최고의 권력집단이 돼 있다' 등 민주노동당의 정책위의장이었던 주대환씨의 발언을 인용하며 "이 정부가 어느 정부보다 친노동 정부니까 반드시 명운을 걸고 노동개혁에 총력을 기해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내일 전국 비…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내일 전국 비…"피해 대비해야"
'2기 신도시' 집값은 내리고 '3기 신도시' 땅값 오르고
'2기 신도시' 집값은 내리고 '3기 신도시' 땅값 오르고
경찰 '길거리 음란행위' 정병국 구속영장 신청
경찰 '길거리 음란행위' 정병국 구속영장 신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