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6 토 17:54
상단여백
HOME 정치
이재갑 "민주노총, 경제사회 주체로서 법테두리 내에서 활동해야"
이재갑 고용노동부장관. 사진=뉴시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11일 최저임금 1만원 인상을 촉구하며 총파업을 앞두고 있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에 대해 "책임 있는 경제사회의 주체로서 법테두리 내에서 활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무소불위의 괴물이 된 민주노총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박명재 자유한국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 장관은 또 "그것(민주노총의 준법활동)을 위해, 건전한 노사관계 형성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고용노동부의 소관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장관은 현 정부 노동정책의 핵심이자 중점적인 해결과제로 양극화, 장시간 근로, 저임금 근로 등을 꼽았다.

이 장관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현 정부에서 노동존중사회 실현을 (목표로) 설정하고 있고 그것을 위해 노동시간 단축, 저임금 해소, 안전한 일터 등 여러 노동정책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이 장관을 향해 현 정부가 중점적으로 해결해야할 과제는 강성, 귀족, 권력노조를 해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민노총이 법치 근간을 흔들어 청년일자리를 빼앗고 있다', '다음세대를 위해서라도 우리가 만들어놓은 괴물(민노총)을 죽이든지 우리가 가두든지 해야한다', '민노총은 문재인 정권보다 더 강력한 최고의 권력집단이 돼 있다' 등 민주노동당의 정책위의장이었던 주대환씨의 발언을 인용하며 "이 정부가 어느 정부보다 친노동 정부니까 반드시 명운을 걸고 노동개혁에 총력을 기해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홍남기
홍남기 "분양가 상한제, 내부 방침은 핀셋 지정"
FA, 손흥민 3경기 출장정지 철회
FA, 손흥민 3경기 출장정지 철회
인구정책TF...인구구조 변화 대응, 내년 교원수급 새 기준 마련
인구정책TF...인구구조 변화 대응, 내년 교원수급 새 기준 마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