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5 금 21:24
상단여백
HOME 정치
바른미래당 혁신위, 주대환 사퇴 불만…"진통에도 나아갈 것"
주대환. 사진=뉴시스

바른미래당 혁신위원회를 이끌었던 주대환 위원장이 11일 전격 사퇴한 가운데 혁신위는 "총선승리와 정권심판을 위한 막중한 책무를 허무하게 내려놓을 수 없다"며 당의 혁신 작업을 계속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이기인 혁신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주대환 위원장의 사퇴 기자회견은 혁신위에서 논의된 적이 없는 사안으로 위원들의 동의 없이 진행됐다"며 당혹감을 나타냈다.

이 대변인은 "계파싸움을 막기 위해 혁신위를 구성한 장본인으로 당규에 의거한 의결과정을 계파갈등으로 몰아세우고 전격 사퇴하는 모습에 위원장을 맡은 의도가 뭐였는지 안타깝다"며 갑작스런 사퇴 배경에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위원장은 혁신위에 젊은 위원을 맡기고 코치를 맡겠다고 했다"면서 "그 코치가 사전 연락도 없이 돌연 사퇴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에둘러 불만을 내비쳤다.

그럼에도 이 위원은 "위원장 사퇴로 혁신위 업무를 그만둘 수 없기에 개인적 사퇴일 뿐 혁신위 의견이 아니다"라며 "혁신위는 이런 진통에도 끝까지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위원장 공백으로 인한 혁신위의 파행 가능성에 대해서는 "코치가 없다고 경기를 포기할 수 없다"며 "당의 혁신을 포기할 수 없다"고 일축했다.

앞서 주대환 혁신위원장은 이날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혁신위 활동 중에 제가 본 건 계파 갈등의 재현이었다"며 전격 사퇴했다.

주 위원장은 "혁신위원회 활동 중에 제가 본 건 계파 갈등의 재현이었다. 혁신위원회 안에서 그대로 재현되는 모습이었다"며 "매우 크게 실망했고 특히 젊은 혁신위원들을 뒤에서 조종하는 당을 깨려는 검은 세력에 대해 크게 분노를 느끼고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홍남기
홍남기 "분양가 상한제, 내부 방침은 핀셋 지정"
FA, 손흥민 3경기 출장정지 철회
FA, 손흥민 3경기 출장정지 철회
인구정책TF...인구구조 변화 대응, 내년 교원수급 새 기준 마련
인구정책TF...인구구조 변화 대응, 내년 교원수급 새 기준 마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