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7.20 토 14:02
상단여백
HOME 정치
주대환, 바른미래 혁신위원장 사퇴…"젊은 리더들 계파에 전이돼"
주대환. 사진=뉴시스

주대환 바른미래당 혁신위원장은 11일 "혁신위 활동 중에 제가 본 건 계파 갈등의 재현이었다. 혁신위 안에서 그대로 재현되는 모습이었다"라며 혁신위원장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주 혁신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혁신위원장 자리를 내려놓고자 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혁신위원장 제안을 받았을 때 큰 기대를 가졌다. 몇 달간의 계파 갈등을 멈추고 미래를 향해 비전을 마련하려고 하니 당의 발전 전략을 마련해달라는 주문으로 이해했다"라며 "그런데 실제 혁신위원회 활동 중에 제가 본 건 계파 갈등의 재현이었다. 혁신위원회 안에서 그대로 재현되는 모습이었다"라고 비판했다.

주 혁신위원장은 "매우 크게 실망했고 특히 젊은 혁신위원들을 뒤에서 조종하는 당을 깨려는 검은 세력에 대해 크게 분노를 느끼고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라며 "물론 제 자신이 그들과 맞서 싸우고 이 당을 발전시키고 지키기 위해 노력했어야 하지만 오늘 저는 역부족을 느끼고 그 직에서 물러나고자 한다"고 밝혔다.

주대환 혁신위원장은 지난 1일 공식 출범한 당 혁신위를 이끌어왔다. 주대환 위원장의 제안에 40대 이하 청년들로 구성된 혁신위로, 구성 과정에서부터 이견이 불거지며 출범이 차일피일 늦어진 바 있다.

주 위원장은 기자회견 뒤 기자들과 만나 언급한 혁신위 내 계파 갈등에 대해 "당의 미래 발전 전략을 내놓지 않고 계속 '손학규 퇴진' 단어 두 개, 그 이야기만 하는 분들이 혁신위 절반을 차지했다"며 "우리 젊은 리더들이 계파에 전이돼 그런 역할을 하니 너무나 안타깝다"고 했다. 

사퇴 결정은 이날 오전 결심했으며 손학규 대표 등 당 지도부와 논의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는 "10년 만에 여의도로 돌아왔을 때 제가 가진 포부와 생각, 제 양심에 따라 판단하고 제 거취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혁신위는 전날 당 지도부를 공청회와 여론조사를 통해 검증하고 최선의 지도체제를 모색하자는 내용의 1차 혁신안을 의결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주 위원장은 "설익은 합의다. 무슨 당 미래 발전 전략이 있나. 당 혁신을 위한 것이 아니다"라며 "그걸 우려해서 더 논의하자고 간곡히 이야기했는데 끝내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했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내일 전국 비…
태풍 '다나스' 영향으로 내일 전국 비…"피해 대비해야"
'2기 신도시' 집값은 내리고 '3기 신도시' 땅값 오르고
'2기 신도시' 집값은 내리고 '3기 신도시' 땅값 오르고
경찰 '길거리 음란행위' 정병국 구속영장 신청
경찰 '길거리 음란행위' 정병국 구속영장 신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