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5 금 21:24
상단여백
HOME 사회
"황하나 마약 혐의 부실수사"…담당경찰 검찰 송치
황하나. 사진=뉴시스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씨 부실수사 의혹을 받는 경찰관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전직 종로서 지능팀 소속 박모(47) 경위를 직무유기·뇌물수수 혐의로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11일 밝혔다.

박 경위는 2015년 10월 황씨 등 7명에 대한 마약 혐의를 인지했음에도 황씨에 대한 별다른 수사를 진행하지도 않고 2017년 6월23일 전원 무혐의로 송치한 혐의를 받는다.

또 박 경위는 2015년 9월25일 평소 알던 용역회사 운영자 중 1명인 박모(37)씨의 연인의 마약 사건 제보를 받으면서 당일 500만원을 뇌물로 받은 혐의도 받는다. 박 경위는 이 마약 사건에 황씨가 연루돼있단 사실을 파악했지만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다.

박 경위는 아울러 2015년 1~2월 이 용역회사 운영자인 박씨와 류모(46)씨의 업무를 도와주는 대가로 3000만원을 받은 혐의도 있다. 박씨와 류씨는 뇌물공여죄로 입건됐다.

다만 경찰은 부실수사 배경에 황씨가 대기업 창업주 외손녀이자 회장 외조카라는 점이 영향을 준 것은 아니라고 결론을 내렸다.

경찰 관계자는 "남양유업 회장과 황씨 모친이 오누이 사이인데 수년에 걸쳐 통화한 게 1번 밖에 안 나왔다. 사건과 관련해서도 문자메시지 등 왕래 흔적이 없었다"며 "재벌 외삼촌을 활용하거나 다른 사람 활용해서 압력을 가했다고 볼만한 정황이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마약 사건 특성상 황씨 신병 확보 등 추가조사 절차는 있었어야 했다. 그런데 그걸 안해서 직무유기 혐의를 적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연인이 마약을 끊고 연인에게 마약을 공급한 이가 강한 처벌 받기를 바라는 박씨로부터 제보를 받아 박씨 연인은 선처를 해줘야 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황씨를 포함한 공범들을 알게 된 것"이라며 "박 경위는 공급자 수사 외엔 관심이 없고 방임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경위는 황씨 사건과 별개로 자신이 구속시킨 A씨에게 친분이 있는 변호사를 소개해주고 2017년 8월11일 변호인으로 선임되게 한 변호사법을 위반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앞서 박 경위와 함께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황씨 사건을 담당해 직무유기 혐의로 입건된 또다른 박모(44) 경위에 대해서는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황씨 마약 사건 부실 수사 의혹은 지난 4월 알려졌다. 박 경위는 당시 사건 연루자 7명 중 최초 제보자 연인 등 2명만 조사했고, 황씨를 포함한 7명에 대해 무혐의 결론을 내려 부실수사 의혹을 받았다.

경찰은 박 경위에 대해 지난달 25일과 지난 3일 영장을 신청했지만 두 차례 모두 검찰 단계에서 반려됐다.

한편 검찰은 마약 투약 등 혐의로 기소된 황씨에게 지난 10일 수원지법 형사1단독 이원석 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2년을 구형했다.

안치영 기자  acy@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홍남기
홍남기 "분양가 상한제, 내부 방침은 핀셋 지정"
FA, 손흥민 3경기 출장정지 철회
FA, 손흥민 3경기 출장정지 철회
인구정책TF...인구구조 변화 대응, 내년 교원수급 새 기준 마련
인구정책TF...인구구조 변화 대응, 내년 교원수급 새 기준 마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