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6 토 17:54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지역 정치이슈 여파...韓, '반도체 장비시장 1위' 대만에 뺏길 듯"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이미지 사진. 사진=삼성반도체홈페이지캡처

전자 제조 공급망 시장을 대표하는 글로벌 산업 협회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는 2019년 전세계 반도체 장비 시장의 매출액이 2018년 645억달러에서 약 18.4% 하락한 527억달러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SEMICON West 2019에서 SEMI가 발표한 전망에 따르면, 2020년 전세계 반도체 장비 매출액은 11.6% 증가하여 588억달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전망치는 지역별 정치적 이슈로 인한 투자액의 하향 조정과 시장의 불확실성을 반영했다.

SEMI의 전망에 따르면 올해 웨이퍼 가공 장비 매출액은 전년 대비 19.1% 감소한 422억달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팹 설비, 웨이퍼 제조, 마스크 및 레티클 장비 등을 포함한 기타 전공정 장비 매출액은 전년대비 4.2% 하락한 26억달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어셈블리 및 패키징 장비 분야는 22.6% 감소한 31억달러의 매출액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며, 반도체 테스트 장비는 16억달러 감소한 47억달러로 전망된다.

대만은 올해 21.1%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한국을 제치고 세계 1위의 장비 시장으로 부상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2년 연속 2위를 유지하고, 한국은 3위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은 대만 다음으로 높은 성장률인 8.4%를 기록하며 네번째 규모의 시장이 될 것으로 전망되며 일본, 유럽, 기타 지역이 뒤를 이를 것으로 보인다.

SEMI는 메모리 소비 상승과 중국의 반도체 굴기 등으로 인해 2020년에는 반도체 장비 시장이 회복 될 것으로 전망했다.

SEMI는 "중국은 2020년 반도체 장비 매출액이 145억달러로 가장 큰 시장으로 도약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117억달러로 두 번째로 큰 시장이 될 것으로 예상되며 대만은 115억달러로 뒤를 이을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2020년에 거시 경제 상황이 개선되고 무역 갈등이 해소된다면 더 많은 상승 여력이 있을 것으로 보여진다"고 분석했다.

조혜원 기자  jhw@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홍남기
홍남기 "분양가 상한제, 내부 방침은 핀셋 지정"
FA, 손흥민 3경기 출장정지 철회
FA, 손흥민 3경기 출장정지 철회
인구정책TF...인구구조 변화 대응, 내년 교원수급 새 기준 마련
인구정책TF...인구구조 변화 대응, 내년 교원수급 새 기준 마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