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5 금 21:24
상단여백
HOME 사회
'물적분할 무효·임금인상' 현대중 노조, 부분파업 돌입… 원·하청 공동 투쟁
현대중공업집회. 사진=뉴시스

법인분할(물적분할) 임시주총 통과 문제로 노사간 심각한 내홍을 겪고 있는 현대중공업에 하청노조의 임금인상 투쟁까지 예고돼 파업이 장기화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20일 오후 1시부터 1만여명의 전 조합원을 대상으로 물적분할 저지를 위한 4시간 전면파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퇴근 후에는 오후 6시부터 회사 정문 앞에서 임금 25% 인상 등을 요구하기 위한 원·하청 공동집회도 개최한다.

노조는 파업 동력 확보를 위해 지난 17일부터 현장 설명회 등을 통해 하청 노동자들 대상으로 노조 가입운동도 진행하고 있다. 지난  18일에는 임금체불에 항의하는 하청노동자 수십명이 집단으로 가입하는 등 노조세력이 결집하고 있다.

노조는 2000명 이상의 하청노동자가 가입하면 현대중공업과 협력사들에게 집단교섭 요구서를 발송할 예정이다. 사측이 이를 응하지 않을 경우, 노조원 찬반투표를 통해 추가 파업에도 나설 방침이어서 파업 장기화가 예상된다.

노조 관계자는 "그동안 회사는 하청노동자에 대해 임금교섭 대상이 아니라고 주장했지만, 하청노동자들이 생산공정 절반 이상을 담당하는 만큼 이들과 함께 교섭하고 투쟁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 노조는 회사의 물적분할에 반대하며 지난달 16일부터 한달 넘게 장기 파업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14일에는 물적분할 무효를 주장하며 회사에서 울산시청까지 약 18km 구간을 가두행진했고, 17일에는 민주노총 울산본부와 함께 주주총회 무효 소송과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제기해 법적대응에 나섰다.

이에 대해 사측은 물적분할에 따른 불법·폭력행위, 업무방해, 주주총회장 점거 등으로 조합원 95명을 고소한 데 이어, 추가로 물류작업을 방해한 조합원 13명에 대해서도 법적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홍남기
홍남기 "분양가 상한제, 내부 방침은 핀셋 지정"
FA, 손흥민 3경기 출장정지 철회
FA, 손흥민 3경기 출장정지 철회
인구정책TF...인구구조 변화 대응, 내년 교원수급 새 기준 마련
인구정책TF...인구구조 변화 대응, 내년 교원수급 새 기준 마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