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9 화 17:00
상단여백
HOME 정치
이인영 "설득은 여당의 몫…협치 제도화 나설 것"
사진=뉴시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국회 정상화와 관련해 "아쉽지만 결국 설득의 정치는 여당의 몫이라고 생각한다"며 "야당에 대한 설득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야당도 여당과의 소통에 보다 진정성을 갖고 임해주시길 호소한다. 국민의 시선에서 국회를 바라본다면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 파행 사태에 대해 "국회가 국민들이 부여한 책임과 역할을 다하지 못하고 있어 송구스럽다"며 "국민들을 돌봐야 할 국회가 오히려 국민들을 걱정시키고 있는 것은 어떤 말로도 변명할 수 없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반쪽짜리 국회라는 지적을 받을 수밖에 없겠지만 두 달여 굳게 닫혔던 국회 문을 열어야 했다"며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6월 임시국회 소집 이유를 설명하고 "국민들께서 바라시는 대로 하루 빨리 국회가 완전체로 일할 수 있게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공존의 정치를 위해서는 진보는 보다 유연해져야 하고 보수는 보다 합리적이 돼야 한다"며 협치의 제도화 필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협치를 제도화하기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 가능하다면 지긋지긋한 국회 파행의 악순환을 끊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야당과 머리를 맞대고 찾고 싶다"면서 "공존의 정치는 지금으로서는 불가능에 가까운 어려운 과제처럼 보이지만 우리 사회가 가지 않으면 안 될 길"이라고 했다.

민생경제와 관련해서는 "자영업과 중소기업, 청년들의 도전이 성공하도록 응원해야 한다"며 "융자에서 투자로 금융을 개혁해 자영업과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 지원을 확대하는 것을 적극 검토해야 하고 교육, 직업, 주거 중심의 유스 개런티(Youth Guarantee·청년보장정책)를 추진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노동 유연성과 고용 안정성 사이에서 사회적 대타협도 필요하다"며 "규제가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의 창출에 제약이 된다면 이른바 '규제빅딜'을 통해 그 길을 열어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홍남기
홍남기 "분양가 상한제, 내부 방침은 핀셋 지정"
FA, 손흥민 3경기 출장정지 철회
FA, 손흥민 3경기 출장정지 철회
인구정책TF...인구구조 변화 대응, 내년 교원수급 새 기준 마련
인구정책TF...인구구조 변화 대응, 내년 교원수급 새 기준 마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