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8 수 20:44
상단여백
HOME 사회
만취 경관, 차 끌고 호텔 한식당 계단 내려가

현직 경찰관이 만취 상태로 차를 끌고 호텔 입구 계단으로 내려가는 사고를 냈다.

14일 서울 광진경찰서는 전날 서울 지역 한 경찰서 소속 A경위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A경위는 지난 13일 밤 10시22분경 술을 마신채 차를 운전, 서울 광진구 광장동에 있는 W호텔 한식당 입구 계단으로 내려간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A경위는 가벼운 찰과상을 입었다. 재산피해로는 한식당 계단 일부가 파손된 것으로 알려졌다.

A경위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161%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A경위는 조사에서 자신이 운전한 사실을 부인했지만, 사고 당시 차 안에 A경위 외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향후 주변 폐쇄회로(CC) TV 등을 토대로 구체적인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안치영 기자  acy@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확진...경기 파주 농장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확진...경기 파주 농장
박근혜, 전신마취 3시간 어깨 수술…
박근혜, 전신마취 3시간 어깨 수술…"재활이 중요, 회복까지 2~3개월"
조국 규탄 동시개최 'SKY' 3개대학...19일 집회예고
조국 규탄 동시개최 'SKY' 3개대학...19일 집회예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